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숨막히는 스릴러 신작 '세 번째 살인'

'세 번째 살인'

'세 번째 살인'

원제 三度目の殺人 | 감독·각본 고레에다 히로카즈 | 출연 후쿠야마 마사하루, 야쿠쇼 코지, 히로세 스즈 | 제작 마츠자키 카오루, 타구치 히지리 | 촬영 타키모토 미키야 | 음악 루도비코 에이나디 | 미술 타네다 요헤이 | 장르 서스펜스, 드라마 | 상영 시간 125분 | 등급 15세 관람가
 

[매거진M] '세 번째 살인' 영화 리뷰

 
★★★☆
 
[매거진M] ‘진실이 무엇인지 알 수 없는 상황에서 누가 누구를 심판할 수 있을까.’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법정 스릴러영화 ‘세 번째 살인’을 통해 날카로운 질문을 던진다.
 
영화의 주인공인 시게모리(후쿠야마 마사하루)는 재판에서 이기는 게 유일한 목표인 변호사다. 자신을 해고한 공장 사장을 잔인하게 살해한 혐의로 사형이 확실시된 미스미(야쿠쇼 코지)의 변호를 맡게 된 시게모리. 그는 원한으로 인한 살인임을 입증해 미스미의 형량을 낮추는 전략을 짠다. 하지만 접견을 할 때마다 달라지는 미스미의 진술은 사건을 점점 복잡하게 만들고, 예상치 못한 미스미의 과거, 피해자의 딸 사키에(히로세 스즈)와 미스미의 관계가 드러나며 변호는 점점 꼬여만 간다.
 
;세 번째 살인'

;세 번째 살인'

살인 구형만 막으면 된다고 생각했던 시게모리는 미스미와 접견을 할수록 혼란을 느낀다. 그를 지켜보는 관객 역시 ‘도대체 진실이 무엇’인지에 대한 갈피를 잡을 수 없다. 우리가 믿는 것이 진실이 아닐 수도 있다는 것. 끝내 영화는 진실을 밝혀내지 못하고, 그 누구도 진실을 제대로 말해주지 않는다. 각기 다른 해석과 의미를 내포한 영화이기 때문에 명확한 이야기를 원하는 관객이라면 다소 지루하게 느껴질 수도 있다.
 
장르의 변화로 인해 연출 톤은 살짝 바뀌었지만 ‘걸어도 걸어도’(2009)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2013) ‘바닷마을 다이어리’(2015) ‘태풍이 지나가도’(2016) 등 고레에다 감독이 말하는 가족, 그리고 아버지 이야기는 이번에도 이어진다. 물론 전작처럼 가족 자체가 주제의식을 내포하지는 않는다. 그 대신 아버지에게 성폭행당한 딸(사키에), 범죄자가 된 후 30년 동안 딸을 만나지 못한 아버지(미스미), 바쁜 삶 때문에 딸과 같이 살지 않는 아버지(시게모리) 이야기를 통해 각 인물의 행위에 정당성을 부여한다. 그러면서 ‘인간이 인간을 심판하는 게 옳은 것인가’에 대해 사형제도라는 쉽지 않은 문제를 끊임없이 생각하게끔 유도한다.
 
'세 번째 살인'

'세 번째 살인'

‘세 번째 살인’은 다른 스릴러영화와 달리 공포와 잔인함의 수위는 낮지만, 접견실 창 하나를 사이에 두고 시게모리와 미스미가 주고받는 대화와 눈빛이 숨 막히는 서스펜스를 선사한다. 이는 배우들의 연기가 뒷받침됐기 때문에 가능했다. 후쿠야마 마사하루는 안정감 있는 연기로 극의 중심을 잡고, 야쿠쇼 코지는 빈틈없는 연기로 극의 무게감을 더한다. 특히 영화 후반부 접견실에서 후쿠야마와 야쿠쇼 얼굴이 절묘하게 겹쳐지는 그 순간, 오래도록 잊히지 않을 강한 인상을 새긴다. 두 배우의 연기 대결 구도 속에서도 존재감을 확실히 보여준 히로세 스즈의 연기가 단연 눈에 띈다.
 
TIP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2013)의 고레에다 감독과 후쿠야마가 다시 만났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