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번의 개기월식과 혜성…천문연, 2018년 주요 천문현상 발표





【대전=뉴시스】 이시우 기자 = 내년에는 2차례의 개기월식과 혜성 등의 천문 현상을 관측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천문연구원은 15일 이같은 내용의 2018년도 주요 천문현상을 발표했다.



천문연구원에 따르면 달이 지구의 그림자에 가려지는 개기월식은 1월과 7월 일어난다.



첫 개기월식은 1월 31일 관측할 수 있다. 이날 오후 8시 48분 1초부터 달의 일부분이 지구에 가려지는 부분월식이 시작돼 오후 9시시 51분 4초에 달이 지구 그림자에 완전히 들어간다.



달은 1시간 20분 가량 지구 그림자에 가려져 있다가 2월 1일 오전 1시 10분에 그림자에서 완전히 벗어나게 된다.



두 번째 개기월식은 7월 28일 오전 3시 24분 2초, 부분월식을 시작으로 4시 30분부터 개기월식이 진행돼 5시 21분 7초에 최대가 된다. 우리나라에서는 월몰 시각인 5시 37분까지 관측이 가능하다.



개기월식 중에는 검붉은 달을 볼 수 있다. 이는 지구 대기를 통과한 태양빛이 굴절되며 달에 도달하는데, 지구 대기를 지나면서 산란이 일어나 붉은 빛이 달에 도달하기 때문이라고 연구원은 설명했다.



12월 13일에는 '비르타넨 혜성(46P/Wirtanen)'을 눈으로 관측할 수 있다.



비르타넨 혜성은 1948년 미국 천문학자인 칼 비르타넨(Carl A. Wirtanen)이 발견한 5.4년의 단주기 혜성으로 이날 태양과 가장 가까워지는 지점인 근일점을 통과한다.



근일점 시점에 3등급의 밝기를 나타내 맨눈으로도 볼 수 있다.



또 12월 4일부터 17일까지는 유성우를 감상할 수 있다.



특히 달빛이 사라지는 12월 14일 오후 11시 30분 이후부터는 주변 환경에 따라 1시간에 120개 정도의 유성을 관측할 수 있을 것으로 연구원은 전망했다.



issue@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