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 외교부, 기자 폭행 관련 "우발적 불상사, 경위 상관없이 심심한 위로"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 일정을 취재하던 한국 사진기자들이 중국 측 경호원들로부터 폭행당한 데 대해 중국 정부가 “우발적 불상사로 본다”며 “사건 경위와 상관없이 심심한 위로를 표한다”고 전해왔다고 외교부가 15일 밝혔다.
 

전날 정례브리핑 "관심"보다 진정성 있는 입장 전해와
"긴급히 진상조사 요청, 이후 필요한 조치 검토"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어제 밤 국빈만찬에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에게 직접 유감을 표명하고, 재발 방지와 책임자 문책을 요구했다”며 이처럼 말했다. 이후 천하이(陳海) 중국 외교부 아주국 부국장이 “이번 사건은 경호 요원들이 현장 보안조치를 하고 기자들이 취재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우발적 불상사로 본다”며 “중국 외교부를 대신하여 이번에 부상을 당하신 한국 기자분들께 사건 경위와 상관없이 심심한 위로를 표하며, 동시에 조속한 쾌유를 기원드린다”는 뜻을 전해왔다.  
 
한국의 사진기자가 14일 오전 베이징 국가회의 중심 B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서 스타트업관으로 이동중, 중국측 경호원에게 일방적으로 폭행 당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한국의 사진기자가 14일 오전 베이징 국가회의 중심 B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서 스타트업관으로 이동중, 중국측 경호원에게 일방적으로 폭행 당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앞서 중국 외교부의 루캉(陸慷)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어찌됐든 중국에서 발생한 사건이기 때문에 매우 관심을 두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 내 여론을 의식해서인지 전날 공식 브리핑 때 표현한 ‘관심’보다는 더 진전된 입장을 전해온 것이다. 

 
 
중국 측은 또 “이번 사건에 대해 중국 외교부로서는 관련 부서에 긴급히 진상조사를 요청하고, 조사를 독려하고 있다”며 “진상 파악 후 필요한 조치를 검토할 예정이고, 사실관계 파악에 시간이 걸리는 상황”이라고 했다. 시간이 걸리는 이유에 대해선 “코트라(KOTRA)가 민간 보안업체를 고용하긴 했지만 경호 담당인 공안 요원도 현장에 있었을 것이고 구타자가 공안 요원인지 사설업체 요원인지 등에 대해 사실관계 확인이 필요하다”고 했다. 코트라 측은 공안이 추천하는 보안업체를 고용했으며 비용만 지불했을 뿐 현장 지휘는 공안이 맡았다는 입장이다.
 

폭행 사건은 공안에 접수돼 조사가 시작됐다. 다친 사진기자 2명에 대한 피해자 조사도 마무리됐다. 
 

한편 중국의 관변매체인 환구시보는 폭행 사건의 책임을 사진기자들에게 돌렸다. 중국 관영 매체 중 거의 유일하게 해당 소식을 전한 환구시보는 “(가해자가)중국 공안이라는 어떤 증거도 없다”고 했다. 또 “한국 네티즌은 이 사건을 칭찬하고 있다”며 한국 사진기자들이 규칙을 지키지 않아 일어난 일이라는 논조를 보였다.
 

박유미 기자 yumi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