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환구시보 "기자 폭행당했는데 한국 네티즌은 환호"

중국 경호원들이 14일 베이징에서 열린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취재 중이던 한국 사진기자를 밀어 넘어뜨리고 또 다른 기자를 폭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 경호원들이 14일 베이징에서 열린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취재 중이던 한국 사진기자를 밀어 넘어뜨리고 또 다른 기자를 폭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 일정을 취재하던 청와대 사진 기자들이 중국 경호원에 폭행을 당한 사건과 관련,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 환구시보(環球時報)는 한국 정치권의 반발과 달리 인터넷상에서는 오히려 기자들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크다고 15일 보도했다.
 
환구시보는 15일 문재인 대통령을 동행한 한국 기자단이 중국 경호인력에 폭행당한 것과 관련해 한국 네티즌 사이에서는 오히려 기자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있다고 보도했다.

환구시보는 15일 문재인 대통령을 동행한 한국 기자단이 중국 경호인력에 폭행당한 것과 관련해 한국 네티즌 사이에서는 오히려 기자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기자단 중국 폭행사건, 왜 정치인들은 비판하고 언론은 뒤집어지고 네티즌들은 칭찬하는가'란 제목의 기사를 통해 전일(14일) 기자단 폭행 사건의 전말과 그 후 한국 언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정치권을 중심으로 일어난 한국 측 반응을 소개했다.  

 
특히 경호 인력을 고용한 코트라(KOTRA·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측이 비용을 댄 것은 맞지만 "문 대통령 주변에는 한국 측 경호원들이 경호를 맡았고, 외곽 경비는 중국 경호원들이 있었지만 이들이 중국 공안이라는 어떠한 증거도 없다"고 밝혔다. 
 
신문은 한국 인터넷상에서 정치권이나 언론과 사뭇 다른 반응이 나온다는 점에도 주목했다. 한국 일부 네티즌의 댓글을 인용하면서 폭행당한 청와대 출입 사진기자들이 취재규정을 어긴다는 비난이 일고 있다며 (이전) 고위급 순방에서 비슷한 사례가 여러 차례 있었다고 거론함으로써 사건의 책임이 해당 기자들에게 있다는 논리를 폈다. 
 
신문은 또 "한국 기자들은 미국에서도 비슷한 일이 있었다" "문제의 원인은 한국 측에서 고용한 사람이지 중국 공안이 아니다" 등 한국 네티즌의 댓글을 선택적으로 인용하면서 한국 내에서도 동정 여론이 일어나지 않고 있다고 했다. 
 
아울러 당시 현장에 있던 기자가 목격한 상황을 소개하며 "문 대통령 주변에는 한국 측 경호원들이 경호를 맡았고 외곽에는 중국 경호원들이 상황을 통제했다"며 "이들이 중국 공안이라는 어떠한 증거도 없다"고 강조했다.  
 
외신들도 이번 사건에 큰 관심을 보였다. 뉴욕타임스(NYT)는 "10명 이상의 중국 보안요원이 한국 사진기자들을 폭행하면서 문 대통령이 참석한 행사를 망쳤다"고 했고, 월스트리트저널(WSJ)도 "한·중 양국의 관계 회복 노력이 중국 보안요원들과 두 명의 한국 사진기자가 충돌해 다친 사건으로 심한 손상을 입었다"고 보도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