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기자폭행, 강경화 “中에 처벌 요청”...왕이 “심각성 공감”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왼쪽) 왕이 중국 외교부장.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왼쪽) 왕이 중국 외교부장. [연합뉴스]

전날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방문 취재를 위해 현지에 동행한 한국인 사진기자가 중국 측 경호 관계자들로부터 집단 폭행을 당해 파문이 인 가운데, 외교부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중국 측에 엄정한 수사와 처벌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사건의 심각성에 공감했다.
 
15일 외교부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전날 왕이 부장에게 이번 사건과 관련한 유감 표명을 했을 때 왕이 부장이 이같은 반응을 냈다고 전했다.
 
이 당국자는 '중국 측이 이번 사건과 관련해 유감을 표명했느냐'는 질문에 "중국 측에 유감 표명이나 피해자에 대한 위로 등의 메시지가 빨리 나와야 한다고 얘기했다"며 "조사가 일단락되면 (중국 측에서) 입장 표명이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강 장관은 왕이 부장에게 "책임자 처벌, 철저한 수사, 재발 방지" 등을 요청했다.
중국 측 경호 관계자 폭행으로 쓰러진 한국 사진기자. [연합뉴스]

중국 측 경호 관계자 폭행으로 쓰러진 한국 사진기자. [연합뉴스]

이같은 강 장관의 요청에 대해 중국 외교부 아주국 부국장은 전날 밤 상부의 지시라면서 3가지 요지의 입장을 우리 측에 전달해 왔다.
 
이 당국자에 따르면 중국 측은 우선 "이번 사안에 대해 중국 외교부로서는 관련 부서에 긴급히 진상조사를 요청하고, 관련 조사를 독려하고 있다"며 "진상파악 뒤 필요한 조치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전해왔다.
 
또, 중국 측은 코트라가 민간 보안업체를 고용하긴 했지만 경호 담당인 공안 요원도 현장에 있었을 것이고 가해자가 공안 요원인지 사설업체 요원인지 등에 대해 사실관계 확인이 필요하다며 "이번 사건은 경호 요원들이 현장 보안 조치를 하고 기자들이 취재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우발적 불상사로 본다고 했다"고 이 당국자는 전했다.
 
그는 "이 사건이 정식으로 중국 공안 측에 접수된 상황"이라고 말했다.
 
폭행당한 사진기자들은 이날 오후 5시쯤 서울에 도착할 예정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