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정진석 “文 홀대·기자폭행...삼전도굴욕 떠올라”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 문재인 대통령, 한국 사진기자(왼쪽부터). [임현동 기자·중앙포토]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 문재인 대통령, 한국 사진기자(왼쪽부터). [임현동 기자·중앙포토]

중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중국 측의 태도와 문 대통령과 동행한 한국 사진기자가 집단폭행을 당한 일에 대해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삼전도의 굴욕'이 떠오른다며 혹평했다.
 
정 의원은 15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 외교의 대참사다. 대중 굴욕외교의 민낯을 보고 치가 떨려 잠을 잘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서민식당에 들러 식사를 한 일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중국 방문과 비교했다.
 
정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방중 수행원들과 쌀죽 꽈배기를 먹는 사진을 보고 어안이 벙벙했다. 세상에 이런 외교 의전이 어디 있나? 서민 식당에 가더라도 국빈방문이니까 중국 측에서 주석 혹은 총리가 함께하는 게 격에 맞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얼마 전 중국을 국빈 방문했을 때 중국은 자금성 관람을 하루 종일 중단시키고 시진핑 국가주석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황제 의전'을 베풀었다"고 적었다.
[정진석 의원 페이스북]

[정진석 의원 페이스북]

정 의원은 두 가지 가능성이 있다고 추측하기도 했다. 그는 "중국 측이 문재인 대통령 영접의 격을 한 단계 떨어뜨리는 '가이드라인'을 현장에 내려보냈다는 것이다. 그래서 문재인 대통령이 방문한 중국 식당에 중국의 청년 기업인, 예술인을 불러 의미 있는 그림을 만드는 것조차 어려웠을 것이라는 얘기"라고 말하고 이어서 "우리 외교팀이 이런 상황을 감지하고서도 '한중 정상회담 성사'라는 목표에 떠밀려 대통령에게 수모를 감내하도록 만들었다는 지적이다"라고 말했다.
 
14일 문 대통령을 취재하려던 사진기자가 중국 측 경호 관계자들로부터 집단으로 매를 맞는 상황과 관련해서도 정 의원은 "우리 기자들이 무자비하게 폭행당하는 장면을 보면서, 저는 삼전도의 굴욕을 그린 영화 남한산성이 떠올랐다"며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부실한 공항 영접으로부터 시작한 우리 외교팀의 의전 실패는 대중 굴욕외교라는 재앙으로 마무리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정의용 안보실장,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엄중히 문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