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흑기사' 신세경·서지혜·김래원 전생 악연이 공개됐다

드라마 '흑기사'에서 신세경과 서지혜, 그리고 김래원 사이에 있었던 전생의 악연이 공개됐다.
 
[사진 KBS 방송화면]

[사진 KBS 방송화면]

 
14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흑기사' 4회가 9.1%로 동 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문수호(김래원 분), 정해라(신세경 분), 샤론(서지혜 분)의 전생 이야기가 밝혀지며 눈을 뗄 수 없는 흥미로운 전개가 이어졌다.
 
서린과 분이. [사진 KBS 방송화면]

서린과 분이. [사진 KBS 방송화면]

 
지난 3회 방송분에서는 샤론이 과거 수호와 해라를 죽게 만들었고, 그 죄로 인해 불로불사의 벌을 받았다는 사실이 공개됐다. 이와 함께 샤론은 해라에게 "(전생에) 내가 사랑하는 남자를 당신이 뺏었다"라고 말해 과거 세 사람의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이어 4회에서는 200년 전 조선시대, 일면식도 없이 혼례를 앞둔 명소(수호의 전생)와 서린(샤론의 과거)이 각각 하인의 도움을 받아 서로의 모습을 확인하려던 모습이 그려졌다.
 
서린의 혼례복을 몰래 입어보던 분이를 보고 반한 명소. [사진 KBS 방송화면]

서린의 혼례복을 몰래 입어보던 분이를 보고 반한 명소. [사진 KBS 방송화면]

 
그러나 몰래 서린의 집에 찾아간 명소는 서린이 아닌, 서린의 혼례복을 만든 후 슬쩍 입어보던 분이(해라의 전생)의 모습을 보고 혼례 상대로 착각해 첫눈에 반한다. 그리고는 "내 평생 저 여인을 위해서 모든 걸 바치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자신의 혼례 상대를 착각했던 명소. [사진 KBS 방송화면]

자신의 혼례 상대를 착각했던 명소. [사진 KBS 방송화면]

 
혼례 당일이 되어서야 자신이 결혼할 상대를 잘못 알고 있었다는 사실을 깨달은 명소. 명소의 마음이 누구에게 향해 있는지 모른 채 분이를 시댁으로 데려가는 서린. 혼례복을 몰래 입은 일로 서린이 인두로 얼굴을 지져 화상 흉터가 남은 분이. 이 셋의 눈을 뗄 수 없는 이야기가 그려졌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