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安 "中 경호원 집단폭행에 국민 자존심 멍들어…외교장관 경질해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5일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 행사를 취재하던 청와대 출입 사진기자들이 중국 측 경호인들에게 집단 폭행을 당한 것과 관련해 "대한민국 외교가 얼굴을 들 수 없을 정도"라며 "외교장관과 주중대사를 즉각 경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취재 기자가 얻어맞도록 하는 정부가 국민을 어떻게 보호한다는 것이냐"며 "국민 자존심이 시퍼렇게 멍들었다는 것을 직시하라"고 밝혔다. 이어 "정부 대표단의 현장 대응은 대체 뭐냐"며 "때린 사람은 중국 경호원은 아니고 공안이 고용한 사설 경호원이라고 해명하고 설명한 것이 거의 전부가 아니냐. 맞은 사람들이 시설 좋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고 홍보하며 덮자는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그는 "이번 사건은 향후 외교를 중단해야 할 사항"이라며 "제발 갈가리 찢어진 자존심을 한 조각이라도 찾아서 돌아와야 한다. (문 대통령은) 돌아옴과 동시에 (강경화) 외교장관과 (노영민) 주중대사를 즉각 경질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