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우리 동네서 제일 무서운 건?…경찰 순찰 요청 사유 분석해보니

경찰청 순찰신문고에 청소년들이 무섭다는 신고가 다수 들어왔다. (※사진을 누르시면 순찰신문고 페이지로 넘어갑니다.) [중앙포토ㆍ신문고 캡처]

주민들이 경찰에 순찰을 요청한 19만여 건을 분석한 결과 가장 불안해하는 요인 1위로 ‘청소년’이 꼽혔다는 보도가 나왔다.
 

경찰 접수 19만건 분석해보니
전국 순찰 요청 사유 1위, ‘청소년’
patrol.police.go.kr서 순찰 요청하세요

15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경찰청은 올 10월부터 시민이 온ㆍ오프라인으로 순찰해 달라고 요청하는 장소를 취합하며 가장 많이 언급된 키워드를 추출했는데, 그 결과 시민들은 일상에서 ‘청소년’을 가장 두려운 존재로 느끼고 있었다.
 
그 밖에도 범죄ㆍ절도ㆍ교통사고ㆍ비행(非行)ㆍ주택ㆍ주취자ㆍ농산물ㆍ골목ㆍ빈집 등이 불안 요인으로 꼽힌 키워드였다.  
 
특히 서울과 경기를 잇는 지하철 2ㆍ4호선 환승역인 사당역이 있는 동작구 사당동에서는 ‘출퇴근’이 꼽혀 시민들이 출퇴근길에 벌어질 수 있는 범죄나 사고를 우려한다는 점을 엿볼 수 있었다.  

경찰청은 올 10월부터 시민이 온ㆍ오프라인으로 순찰해 달라고 요청하는 장소를 현장에 적용하는 주민밀착형 탄력순찰제를 시행했다. [사진 순찰신문고 캡처]

10월부터 주민밀착형 탄력순찰제를 시행하고 있는 경찰청은 주민들이 순찰을 바라는 요청이 많을수록 이 제도의 효과는 극대화된다고 했다. 요청이 많으면 민의가 더 정확히 파악돼 효율적으로 순찰할 수 있다는 거다. 

가상으로 경찰청 순찰신문고에 임의의 지역을 누르고 요청사유를 기입해봤다. (※사진을 누르시면 순찰신문고 페이지로 넘어갑니다.) [사진 신문고 캡처]

경찰청은 순찰을 원하는 지역이 있다면 경찰청 홈페이지 순찰신문고(patrol.police.go.kr)에 들어가 지도에서 해당 지점을 클릭하고 요청사항을 기재하라고 조언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