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맨 눈으로 혜성을···2018년 밤하늘 놓치지 마세요

 내년 밤하늘에선 달이 지구 그림자 뒤에 숨는 개기월식을 두 번 볼 수 있다. 12월엔 꼬리를 달고 질주하는 혜성을 맨 눈으로 볼 수 있고, 별똥별이 뚝뚝 떨어지는 유성우의 향연도 펼쳐진다.
 
 한국천문연구원은 15일 내년도 주요 천문현상을 발표했다. 
 
 1월과 7월엔 두 번의 개기월식이 일어난다. 1월31일은 식의 시작부터 전체 과정을 살필 수 있다. 이날 오후 8시48분 1초 달의 일부분이 지구에 가려지는 부분월식이 시작되고, 지구 그림자에 완전히 들어가는 개기월식은 오후 9시51분 4초에 시작돼 오후 10시29분 9초에 최대로 들어간다.  
내년 1월 31일 개기월식 설명도 [한국천문연구원]

내년 1월 31일 개기월식 설명도 [한국천문연구원]

 
 7월28일엔 오전 3시24분 2초에 부분월식이 시작된다. 개기월식은 오전 4시30분에 시작돼 오전 5시21분 7초에 최대가 된다. 달이 지고 해가 뜨는 오전 5시37분까지 관측할 수 있다.
 
 개기월식 땐 검붉은 달을 볼 수 있다. 천문연 관계자는 “지구 대기를 통과한 태양 빛은 굴절하면서 달에 도달하는데, 지구 대기를 지나며 산란이 일어나 붉은빛이 달에 도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비르타넨 혜성 (46P/Wirtanen) 모습. [한국천문연구원]

비르타넨 혜성 (46P/Wirtanen) 모습. [한국천문연구원]

 겨울밤인 12월13일엔 비르타넨 혜성(46P/Wirtanen)이 태양과 가장 가까워지는 지점(근일점)을 통과한다. 비르타넨 혜성은 1948년 미국 천문학자 칼 비르타넨이 발견한 5.4년 단주기 혜성으로, 근일점 시점에는 맨눈으로 볼 수 있다. 같은 달 18일께에는 플레이아데스와 히아데스성단 사이에서 관측할 수 있다.  
 
12월 쌍둥이자리 유성우 복사점. [한국천문연구원]

12월 쌍둥이자리 유성우 복사점. [한국천문연구원]

 12월엔 유성우의 향연도 즐길 수 있다. 보통 쌍둥이자리 유성우는 12월 4∼17일 사이에 발생한다. 내년 쌍둥이자리 유성우 극대기는 12월 14일이다. 오후 11시30분 이후엔 달도 지고 없어 유성을 볼 수 있는 좋은 조건이다. 천문연은 이상적인 조건에서 1시간에 120개 정도의 유성을 관측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