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플루엔자 발생 증가세…아동·청소년 환자 많아

병원 대기실에 독감 예방 접종 안내문이 붙어있다. 인플루엔자(독감) 유행주의보가 발령됐지만 환자가 계속 늘고 있다. [연합뉴스]

병원 대기실에 독감 예방 접종 안내문이 붙어있다. 인플루엔자(독감) 유행주의보가 발령됐지만 환자가 계속 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일 인플루엔자(독감) 유행주의보가 발령됐지만 의심 환자가 계속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동·청소년들 사이에 의심 환자가 급증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질병관리본부, 인플루엔자 주의 당부
의심 환자, 1000명당 7.7명(47주)→19명(49주)
7~18세 아동·청소년 발생 비율 높아

학교 3곳 역학조사 결과 11%가 독감
"A·B형 동시 유행 중, 예방접종 받아야"
"개인위생 수칙 철저히 지킬 것" 당부

질병관리본부는 인플루엔자 의심 환자가 12월 3~9일(49주) 외래환자 1000명당 19명이라고 15일 밝혔다. 보건당국은 지난달 19~25일(47주) 인플루엔자 의심 환자가 외래 환자 1000명당 7.7명으로 집계돼 유행 기준인 6.6명을 넘어 독감 유행주의보를 발령했다.
 
전 연령에서 의심 환자 수가 증가했으나 7~12세(외래 환자 1000명당 49.2명), 13~18세(외래 환자 1000명당 50.9명)에서 발생 비율이 높았다.
독감 의심 증상이 있을 때는 가까운 동네 병원에서 초기에 진료를 받고 예방접종을 하는 게 좋다. [중앙포토]

독감 의심 증상이 있을 때는 가까운 동네 병원에서 초기에 진료를 받고 예방접종을 하는 게 좋다. [중앙포토]

질병관리본부는 유행주의보가 발령된 후 3개 학교(초등학교 2곳, 중학교 1곳)를 대상으로 역학조사를 시행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증상이 있는 학생 588명 중 158명(26.9%)에서 호흡기 증상이 있었고, 이 중 64명(10.9%)이 인플루엔자로 확인됐다. 2곳은 B형, 1곳은 A형 환자가 주를 이뤘다.
 
인플루엔자 의심 환자는 38도 이상의 갑작스러운 발열과 기침, 침을 삼킬 때 목 부위 통증 증상을 보인다. 소아는 구토와 설사가 나타나기도 한다. A형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모든 연령에서 감염을 일으키고 감염되면 증상이 심한 편이다. B형은 소아가 잘 감염되며 A형보다는 증상이 약하다. 주로 늦은 봄에 소규모로 유행한다.
 
질병관리본부는 "A·B형 인플루엔자가 동시에 유행하고 있다"며 "의심 증상이 있으면 가까운 동네 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예방 접종을 받는 게 좋다"고 당부했다.
인플루엔자를 예방하기 위해선 개인위생을 철저히 관리하고 호흡기 증상이 있으면 마스크를 착용하는 게 좋다. [중앙포토]

인플루엔자를 예방하기 위해선 개인위생을 철저히 관리하고 호흡기 증상이 있으면 마스크를 착용하는 게 좋다. [중앙포토]

 
인플루엔자 예방을 위해서는 개인위생을 철저히 관리하는 게 도움된다. 외출 후 손을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씻고 손으로 눈·코·입을 만지지 않는다.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 휴지나 옷소매 위쪽으로 입을 가리는 기침 예절을 지키는 것도 중요하다. 호흡기 증상이 있다면 마스크를 착용하는 게 좋다.
김선영 기자 kim.suny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