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동영 “안철수, 말 안듣는 분…힘 앞에는 우회하는 사람”

국민의당 정동영 의원(左)ㆍ안철수 대표(右). [중앙포토ㆍ연합뉴스]

국민의당 정동영 의원(左)ㆍ안철수 대표(右). [중앙포토ㆍ연합뉴스]

호남 중진 정동영 국민의당 의원은 바른정당과의 통합 문제와 관련해 15일 “당내의 다수가 강경하게 반대하는 것을 쇠귀에 경 읽기 식으로 일단 ‘나는 나의 길을 간다’는 것은 지도자의 길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이날 오전 cpbc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 인터뷰에서 “지도자라면 사실 소수가 반대를 해도 경청을 하고 소통 노력을 하는 것이 당연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정 의원은 “안철수 대표 말은 어떻게 하든 당을 깨서라도 통합하겠다는 것을 분명히 했다”며 “통합은 전당대회를 거쳐야 하고, 정상적인 전당대회는 불가능하다. (정상적인 전당대회가) 불가능하다는 것은 통합은 안 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런데 이것을 또 액셀러레이터를 밟아서 ‘내친김에 해치우자’는 식의 발상을 한다면 그것은 스스로 당을 파괴하는 일이 될 것”이라며 “(안 대표는) 말로는 말을 안 듣는 분이고, 힘 앞에는 자신을 우회하는 사람”이라고 지적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