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맥가이버 흉내? 드라이버 하나로 전국 찜질방 턴 30대 구속

드라이버 하나로 전국의 찜질방과 목욕탕을 돌며 금품을 훔친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드라이버 하나로 전국의 찜질방과 목욕탕을 돌며 금품을 훔친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건과 무관한 사진) [중앙포토]

드라이버 하나로 전국의 찜질방과 목욕탕을 돌며 금품을 훔친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건과 무관한 사진) [중앙포토]

전북 익산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박모(36)씨를 구속했다고 15일 밝혔다. 박씨는 지난달 30일 오전 5시 40분쯤 익산시 영등동의 한 찜질방 탈의실에서 A(55)씨의 명품시계와 현금 등 80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박씨는 이곳 외에도 지난달 중순부터 최근까지 경기 화성과 충남 공주 등 전국 곳곳의 찜질방·목욕탕에서 13차례에 걸쳐 현금과 신용카드 등 3000여만원의 금품을 훔치고, 훔친 신용카드로 귀금속을 구매하는 등 3200만원을 결제한 것으로 드러났다.
 
박씨는 미리 준비한 드라이버로 탈의실 옷장 문을 부수는 수법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박씨가 드라이버로 옷장 문을 여는 데에 2~3초밖에 걸리지 않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박씨를 상대로 추가 범행 여부 등을 조사중이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