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NYT 신임 발행인에 아서 그레그 설즈버거 부발행인

 뉴욕타임스(NYT)의 아서 옥스 설즈버거 주니어(66) 회장이 내년 1월부터 아들인 아서 그레그 설즈버거(37) 부발행인에게 발행인 지위를 넘긴다.
 
NYT는 14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 컴퍼니’ 이사회가 전날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설즈버거 주니어 회장 또한 직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새해부터 ‘거함’ 뉴욕타임스의 조타를 아서 그레그 설즈버거가 맡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타임스(NYT)의 아서 설즈버거 주니어 회장이 아들인 아서 그레그 설즈버거 부발행인을 발행인으로 지명했다.

뉴욕타임스(NYT)의 아서 설즈버거 주니어 회장이 아들인 아서 그레그 설즈버거 부발행인을 발행인으로 지명했다.

 
설즈버거 주니어 회장은 1992년부터 25년간 발행인을 맡아왔다. 발행인 지위는 넘겨도 회장직은 그대로 유지할 계획이다.  
 
1896년부터 설즈버거 가문의 가족경영 체제로 운영돼온 NYT 이사회의 70%를 선출할 권리를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설즈버거 부발행인은 NYT의 역대 여섯번째 발행인으로 활약하게 된다.
홍정도 중앙일보ㆍJTBC 대표이사 사장(왼쪽)이 지난 6월 뉴욕 맨해튼의 뉴욕타임스 사옥을 방문해 아서 그레그 설즈버거 부발행인과 만나 디지털 퍼스트 전략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중앙포토]

홍정도 중앙일보ㆍJTBC 대표이사 사장(왼쪽)이 지난 6월 뉴욕 맨해튼의 뉴욕타임스 사옥을 방문해 아서 그레그 설즈버거 부발행인과 만나 디지털 퍼스트 전략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중앙포토]

 
2009년 기자로 입사한 설즈버거 부발행인은 2014년 뉴욕타임스의 디지털 부문 전략을 담은 ‘뉴욕타임스 혁신보고서’ 작성을 주도하며, 가장 유력한 후계자 후보로 지목돼 왔다.  
부발행인으로 재임하는 동안 디지털 뉴스룸 전환을 선도해왔고, 프린트 허브를 만들어 종이신문 제작의 효율화를 꾀해왔다.
 
그는 발행인 지명 이후 “어떤 변덕스러운 변화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자신이 추구해온 혁신 전략을 계속 추구해나갈 뜻임을 시사했다.
 
뉴욕=심재우 특파원 jwsh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