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사진관]겨울철 안전운전 팁, 이것만 알아도 오케이!

 
영하 10도를 넘나드는 겨울이다. 운전자들 특히 초보운전자들에게는 운전여건이 더욱 힘든 계절이다. 겨울철에 대비한 간단한 운전상식에 대해 알아본다.

주행중 앞유리 김서림은 히터보다
제습효과가 있는 에어컨바람으로

 
주행중 탑승자들의 날숨에 의해 김이 서리면 바람의 방향을 앞유리로 향하게 하고 에어컨을 틀어준다.

주행중 탑승자들의 날숨에 의해 김이 서리면 바람의 방향을 앞유리로 향하게 하고 에어컨을 틀어준다.

 
가족과 함께 차를 타고 가는 나들잇길. 주행 중 앞 유리에 김이 서려 시야를 방해받아본 경험이 누구에게나 있을 듯하다.  
이렇듯 뿌연 김서림은 안전운전에 큰 영향을 주기 때문에 바로 제거를 해야 한다. 이때는 무심코 히터만 틀 것이 아니라 외부 공기를 유입되도록 외기 순환 모드에 놓고 에어컨을 틀면 바로 사라진다.
에어컨 바람은 제습 효과가 있어 뿌연 유리창을 빠르게 맑게 해준다. 에어컨을 틀더라도 온도 조절장치를 높여주면 찬바람이 나오는 것은 아니니 추위는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평소 운전할때 외기 순환 모드로 해놓으면 김서림 예방에 도움이 된다.
 
외기 순환모드로 놓고 온도를 높인채 에어컨을 틀면 추위도 막고 앞유리에 서린 김도 빨리 없앨 수 있다.

외기 순환모드로 놓고 온도를 높인채 에어컨을 틀면 추위도 막고 앞유리에 서린 김도 빨리 없앨 수 있다.

 
급격히 떨어진 기온으로 야외에 주차한 차 바깥쪽 유리에 성에가 얼어붙는 경우도 발생한다. 이때는 워셔액을 뿌리고 무리하게 와이퍼를 작동시키면 얼음알갱이로 인해 와이퍼 고무가 손상되거나 차 유리에 흠집이 발생할 수 있다.
또 뜨거운 물을 갑자기 부으면 유리가 손상될 수도 있다.
이때는 열선을 작동시키거나 히터를 틀어 시야를 가린 성에를 제거한 뒤 출발하도록 한다.
부득이하게 야외에 주차할 때는 앞 유리에 신문지 한장만 덮어두면 성에가 붙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와이퍼의 고무 상태를 깨끗하게 유지해야 작동시 잔여물 없이 깨끗한 시야를 확보할 수 있다.

와이퍼의 고무 상태를 깨끗하게 유지해야 작동시 잔여물 없이 깨끗한 시야를 확보할 수 있다.

겨울철에 워셔액 사용량이 생각보다 많다. 분수가 그려진 뚜껑을 열고 워셔액을 항상 채워둔다.

겨울철에 워셔액 사용량이 생각보다 많다. 분수가 그려진 뚜껑을 열고 워셔액을 항상 채워둔다.

겨울철 워셔액 사용량은 생각보다 많다. 워셔액은 조금 넘치듯이 넣어도 상관없다.

겨울철 워셔액 사용량은 생각보다 많다. 워셔액은 조금 넘치듯이 넣어도 상관없다.

 
주행중 눈이나 비가 내리면 낮은 온도로 인해 주변 차량으로부터 날려오는 물이 잘 마르지 않고 흙탕물이 되어 전면유리에 묻는 경우가 많이 발생한다. 이때는 워셔액으로 자주 닦아줘야 한다. 겨울철에는 생각보다 워셔액을 많이 사용하게 된다. 때문에 항상 확인하고 보충해 놓는 것이 좋다.
 
혹시 여름철에 워셔액 대신 물을 채워 놓았다면 0도 이하로 떨어지는 겨울에 물이 얼게 되면 관련 부품이 고장 날 수 있으므로 반드시 물을 다 소모한 뒤에 워셔액을 채워 넣어야 한다. 
 
베터리 액이 초록색이면 정상이라고 되어 있지만 추운 날씨에는 베터리 성능이 급격히 저하될 수 있기때문에 사전에 전압이상 유무를 체크해 두면 좋다.

베터리 액이 초록색이면 정상이라고 되어 있지만 추운 날씨에는 베터리 성능이 급격히 저하될 수 있기때문에 사전에 전압이상 유무를 체크해 두면 좋다.

 
추운 겨울에는 배터리의 성능도 떨어지기 마련이다.
정비기능사 김우석(36,경기도 고양시) 씨는 "차가운 외부에 주차하지 않는 것이 좋겠지만, 방전에 대비해 카센터에서 미리 베터리 전압을 체크해 보는 것이 좋다"고 한다.
베터리 커버에는 베터리 액이 녹색이면 정상이라고 되어 있지만, 녹색일 경우에도 방전될 수 있다. 이미 방전되고 나면 당황하지 말고 보험사에 연락하는 것이 빠르다. 본인이 가입한 보험사 번호를 차량내에 잘 보이는 곳에 붙여두면 좋다.
 
스노타이어로 알려진 겨울용타이어. 꼭 눈이 올때만 쓰는것은 아니다. 추운 날씨에도 고무가 유연성를 유지하고 표면에 잔물결이 많아 접지력을 유지해 준다.

스노타이어로 알려진 겨울용타이어. 꼭 눈이 올때만 쓰는것은 아니다. 추운 날씨에도 고무가 유연성를 유지하고 표면에 잔물결이 많아 접지력을 유지해 준다.

 
계절에 상관없이 타이어 마모 정도는 항상 체크해야 한다. 특히 기온이 낮은 겨울철은 고무의 특성상 타이어가 단단해져 접지력이 떨어질 수 있다. 이때는 스노타이어로 알려진 겨울용 타이어로 교체하면 좋다. 겨울용 타이어는 표면에 잔잔한 물결 모양의 홈이 있고, 재질이 일반 타이어에 비해 부드러워 추운 겨울에도 접지력을 유지해 준다.  
 
타이어 홈의 마모한계선까지 고무가 닳면 접지력을 유지할 수 없다. 제조한지 5년이 지난 타이어도 고무의 성능이 떨어지기 때문에 교체해야 한다.

타이어 홈의 마모한계선까지 고무가 닳면 접지력을 유지할 수 없다. 제조한지 5년이 지난 타이어도 고무의 성능이 떨어지기 때문에 교체해야 한다.

 
한편 마모한계선까지 닳은 타이어는 이미 기능을 상실한 것이기 때문에 미리 교체해야 한다. 고무 특성상 제조된 지 5년 이상 된 타이어도 고무가 경화되어 접지력이 떨어진다.    
 
눈이 많이 온 지역을 지난 후에는 하부세차를 해주면 좋다. 제설을 위해 뿌린 염화칼슘은 물과 섞여서 차량 하부 곳곳에 들어가서 오래될 경우 부식의 원인이 된다.  
요즘은 셀프세차장에도 하부세차 가능한 시설이 있기 때문에 몇천원으로 손쉽게 하부세차를 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눈이나 빙판길을 주행할 때는 최대한 브레이크를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아무리 성능 좋은 사륜구동이라고 해도 한 번 미끄러진 차량은 일반인이 제어하기 힘들다. 서행하는 것이 안전운전의 지름길이다. 강정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