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中환구시보, 한국 일부 매체에 “文대통령 방중에 자살골 넣지 마라”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4일 오후 베이징 인민대회당 서대청에서 열린 MOU 서명식을 마치고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4일 오후 베이징 인민대회당 서대청에서 열린 MOU 서명식을 마치고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가 문재인 대통령의 국빈 방중과 관련한 한국 일부 매체의 보도에 대해 “자살골을 넣지 말라”고 조언했다.
 
14일 환구시보는 사평에서 “중국은 문 대통령의 방중을 위해 성의를 다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일부 한국 매체들이 중국 측이 예우의 수준을 낮추고, 한중 정상회담 후 양국이 공동성명 발표 및 공동 기자회견을 하지 않는 것 등에 대해 비판적으로 보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신문은 “한국 일부 매체들이 문 대통령 방중 전에 양국이 정상회담 후 공동성명은 물론 공동기자회견도 하지 않을 예정이며 중국이 문 대통령을 이전 대통령에 비해 격을 낮춰 제대로 된 예우를 하지 않을 것이라는 등의 비관적인 분석을 내놓았다”면서 “이런 보도는 양국관계 회복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또 “한국 언론은 중국이 문 대통령 방중 전 한국이 ‘3불(不)’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한 것에 대해서도 불만을 드러내면서 ‘중국이 편협하다’, ‘외교적 관례에 맞지 않는다’는 식으로 보도했다”고 지적했다. 3불이란 사드(THAADㆍ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추가 배치와 미국 미사일방어체계(MD) 참여, 한ㆍ미ㆍ일 동맹을 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신문은 “이런 비난은 양국의 관계개선에 어려움만 가중시키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밝혔다.
 
신문은 “사드문제는 양국이 일부 공통된 인식에 도달했지만 여전히 불일치가 남아있다면서 문 대통령의 방중은 이런 공통인식이 긍정적인 역할을 했고 양국이 공동성명을 발표하지 않는 것은 이런 불일치가 여전히 남아있다는 것을 반영한 결과”라고 지적했다.
 
또 신문은 “양국이 모두 관계회복을 바라고 있다면서 이런 시기에 문 대통령의 성과를 부정적으로 해석하는 것은 일본이나 미국이 할 일이며 한국 매체가 이런 일을 하는 것은 ‘국익의 대문’을 향해 자살골을 넣는 것과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