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시, 적은 모델료로 ‘방탄소년단 효과’ 톡톡

박원순 서울시장은 SNS에 방탄소년단이 부른 서울 홍보송의 인기를 전했다. [박 시장 SNS 캡처]

박원순 서울시장은 SNS에 방탄소년단이 부른 서울 홍보송의 인기를 전했다. [박 시장 SNS 캡처]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서울시 광고모델로 활약하는 것에 대해 서울시의 한 관계자는 14일 “요즘 서울시에선 ‘계 탔다’는 말이 나온다”고 했다. 비교적 적은 광고 모델료로 큰 효과를 보고 있어서다. 방탄소년단이 서울시 모델이 된 건 지난 5월. 지금과 같은 ‘세계적 보이그룹’으로 부상하기 직전이었다. 지난달 미국의 ‘2017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 무대에 서고, 유명 TV 토크쇼에 출연하면서 몸값이 치솟은 이 그룹의 현재 광고 모델료는 20억~30억원 선으로 알려져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비공개가 원칙인 계약금과 관련해 “계약 타이밍이 좋았고, 방탄소년단도 서울을 알리는 데 동참하는 의미로 모델료를 적게 받았다”고 말했다.
 
지난 13일 방탄소년단이 부른 서울 홍보송 ‘With Seoul’ 뮤직비디오는 공개 하루 만에 유튜브 서울시 계정(www.youtube.com/visitseoul) 조회 수만 약 135만건을 기록했다. 서울시 관광사업과 관계자는 “방탄소년단은 해외 팬들에게도 인기가 많다는 점에 주목했다. 방탄소년단을 지난해부터 서울시 모델로 낙점하고, 섭외에 공을 들였다”고 말했다.
 
‘With Seoul’ 음원이 소개된 지난 6일엔 서울시 관광홈페이지(www.visitseoul.net)가 발표 5분 만에 서버가 다운되는 일도 벌어졌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이 소식을 전하며 노래의 인기를 알렸다.
 
서울 홍보송 제작은 서울시가 방탄소년단 측에 제안하면서 성사됐다. 음원과 뮤직비디오 모두 방탄소년단 측의 주도로 8월부터 작업에 들어갔다. 서울시는 광고 모델료 이외에 방탄소년단 측에 홍보송 제작에 대한 비용을 따로 주지 않았다.
 
서울시 관광사업과 관계자는 “섭외 단계부터 방탄소년단 측에 ‘서울 홍보송을 함께 만들고 싶다’는 점을 어필했다. 방탄소년단 측도 노래의 반응이 좋아 만족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 홍보송이 새로 나온 건 8년 만이다. 2009년에 선보인 노래는 소녀시대와 슈퍼주니어가 함께 불렀다. 서울시는 시 관광명예홍보대사인 방탄소년단의 위촉식을 내년 초 서울시청에서 열 계획이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