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행의 기술] 스포츠 장비 수하물 공짜는 어디?

사이판 다이빙

사이판 다이빙

스포츠 장비를 직접 챙겨 외국에 가는 여행객이 급증하면서 항공사도 관련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다.
 

아시아나, 대한항공보다 후한 편
저가항공은 국내사가 더 유리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원래 무료로 받아주는 국제선 위탁 수하물이 무게 23㎏, 가방 2개로 비슷하다. 스포츠 장비에 대해선 아시아나항공이 조금 더 후하다. 대한항공은 일반 수하물과 골프 장비를 합쳐 23㎏ 이내면 추가 요금을 받지 않지만 아시아나항공은 일반 수하물과 합해 32㎏까지 공짜로 받아준다. 단 골프가방이든 스키·스쿠버다이빙 장비든 단일 장비의 무게가 23㎏을 안 넘으면 된다. 대한항공은 국내선에 한해 길이 160㎝가 넘는 서프보드는 취급 수수료 1만원을 따로 받는다.
 
저비용 항공은 아무래도 더 빡빡하다. 그나마 외국계보다 국내 항공사가 후하다. 한국 저비용 항공사는 국제선 승객에게 15~20㎏의 수하물을 무료로 받아준다. 골프는 위탁 수하물 기준 무게 이내면 추가 요금을 받지 않는다. 반면에 다른 스포츠 장비는 운송 비용을 내야 한다. 국제선 편도 기준으로 스포츠 장비 1개에 1만원이다.
 
수시로 장비를 챙겨 해외로 나가는 스포츠 마니아를 겨냥한 서비스가 있다. 제주항공의 스포츠 멤버십이다. 15만원을 미리 내면 1년 동안 20㎏ 이하의 스포츠 장비를 횟수 제한 없이 챙겨갈 수 있다. 제주항공 홈페이지에서 스포츠멤버십에 가입하면 9만9000원이다.
 
에어아시아엑스는 인천~쿠알라룸푸르 노선에 20㎏ 이하 스포츠 장비를 챙겨 가면 편도 5만4000원을 내야 한다. 이것도 미리 예약했을 때고 공항에서 직접 결제하면 6만5000원이다. 피치항공은 스키·골프 용품은 편도 3만4100원, 자전거·서핑보드는 편도 5만6500원을 받는다.
 
스쿠버다이버가 많이 이용하는 필리핀항공은 인천~세부 노선에 한해 2018년 2월 28일까지 다이빙 자격증 소지 스쿠버다이버 승객의 수하물을 10㎏ 더 받아준다.
 
스키 여행객이 많은 캐나다와 프랑스를 취항하는 항공사는 스키·스노보드 여행객을 배려한다. 에어프랑스는 기본 수하물 허용량이 23㎏(인천~파리 일반석 기준)인데 이 무게 이내면 스키 부츠 가방과 길이 160㎝가 넘는 스키 가방을 따로 부쳐도 추가 요금을 받지 않는다. 에어캐나다는 인천~북미 노선 일반석 수하물 허용량이 23㎏짜리 가방 2개, 합쳐서 46㎏이다. 스키 가방(스키·폴·가방 무게), 스키 부츠 가방을 가져가도 46㎏ 이하라면 추가 요금 없이 받아준다는 말이다.
 
최승표 기자 spcho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