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롯데마트 7년 만에 대구에 새 점포

롯데마트 칠성점 정식 개장 하루 전인 14일 열린 프리오픈 행사에서 지하 2층 신선식품 매장에 몰린 고객들이 쇼핑을 하고 있다. 칠성점은 즉석·신선식품 코너를 대폭 강화했다. [사진 롯데마트]

롯데마트 칠성점 정식 개장 하루 전인 14일 열린 프리오픈 행사에서 지하 2층 신선식품 매장에 몰린 고객들이 쇼핑을 하고 있다. 칠성점은 즉석·신선식품 코너를 대폭 강화했다. [사진 롯데마트]

롯데마트가 7년 만에 대구에 신규 점포를 연다. 2010년 7월 대구 율하점을 개장한 지 7년 만에 대구에 두 번째 점포를 내게 됐다.
 
롯데마트는 15일 대구 북구 칠성동에 지상 6층, 지하 2층, 매장면적 1만86㎡(약 3051평) 규모의 ‘롯데마트 칠성점’을 오픈한다고 14일 발표했다.
 
칠성점이 들어선 지역은 대구의 신흥 아파트촌으로 이미 인근 80m 거리엔 이마트칠성점이, 500m 거리엔 홈플러스 대구점이 영업 중이다. 이번에 롯데마트가 가세하면서 대형마트 3사의 격전지가 될 전망이다.
 
롯데마트가 칠성점의 콘셉트를 기존 대형마트와의 완전히 다르게 한 이유다. 칠성점 1층은 도심 속 숲과 같은 공간으로 꾸민 ‘어반포레스트’(Urban 4 rest)가 1752㎡(약 530평) 규모로 들어선다. 서울이 아닌 지역에 어반포레스트가 들어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형마트의 1층을 판매 중심의 쇼핑 공간이 아닌 휴식처로 만드는 것은 드문 일이다. 실내공원과 함께 대구지역 맛집, 피자 전문 매장인 ‘치즈앤도우’, 헬스 앤 뷰티 숍인 ‘롭스’, 롯데마트 문화센터 등이 자리 잡았다.
 
롯데마트 측은 “롯데마트가 지향하는 ‘편하고 느린 삶(Easy & Slow Life)’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꾸몄다”며 “쇼핑이 일이 아닌 휴식이라는 점을 전하는 데 주력했다”고 설명했다. 지하 2층은 롯데마트가 서울 서초점에서 최초로 선보인 ‘그로서란트’가 들어선다. 고품질의 스테이크와 햄버거와 랍스터, 과일 주스, 샐러드를 매장에서 먹거나 집으로 가져가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도록 했다. 지하 1층은 생활용품 전문점인 ‘룸바이홈’과 ‘룸바이홈 키친’, 자동차용품 전문점 ‘모토맥스’ 완구 전문점 ‘토이박스’ 등으로 구성돼 있다. 지상 2~6층은 주차공간으로 채웠다.
 
윤주경 롯데마트 고객채널본부장은 “대구 칠성점에서는 20년에 걸친 롯데마트의 노하우가 집적된 다양한 특화매장도심 속 쉼터로 다른 유통업체와는차별화된 가치와 경험,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