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中공안, 한국 기자폭행 사건 수사 착수

중국 공안이 문재인 대통령을 취재 중이던 한국 사진기자를 폭행한 사건에 대해 14일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해당 사건에 대해 중국 정부에 엄중히 항의하는 한편 외교부를 통해 중국 공안부에 정식으로 수사 의뢰했다”며 “주중한국대사관도 공안부의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와 중국 외교부의 협조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폭행 현장에서 채증한 동영상과 사진을 공안에 증거물로 제출했으며, 중국 공안은 이날 밤 9시(현지시간)부로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폭행당한 사진기자 두 명은 베이징 시내 대학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이날 오전 10시 50분쯤 베이징 시내 국가회의중심에서 열린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순방 행사를 취재하는 한국기자단을 중국 측 경호원이 집단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문 대통령은 연설을 마치고 행사 시작을 알리는 ‘타징’을 했다. 추궈홍 주한 중국대사를 비롯해 탤런트 송혜교 씨와 그룹 ‘엑소’의 멤버 3명 등도 함께 타징에 참여했다. 한류스타의 등장에 중국 시민 수십여 명이 스마트폰을 들고 따라오며 사진과 동영상을 찍었다. 이 바람에 문 대통령이 발걸음을 옮기기 어려울 정도의 혼란이 이어졌다. 청와대 경호처 직원들은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문 대통령을 밀착 경호했다.  
중국측에 폭행으로 넘어진 한국 사진기자 한국의 사진기자가 14일 오전 베이징 국가회의 중심 B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서 스타트업관으로 이동중, 중국측 경호원에게 일방적으로 폭행 당해 쓰러져 있다. 2017.12.14

중국측에 폭행으로 넘어진 한국 사진기자 한국의 사진기자가 14일 오전 베이징 국가회의 중심 B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서 스타트업관으로 이동중, 중국측 경호원에게 일방적으로 폭행 당해 쓰러져 있다. 2017.12.14

 
문 대통령은 개막식 행사를 마친 뒤 식장에서 나와 중앙복도로 이동했고, 사진기자들은 문 대통령을 따라 나오려고 했으나 중국 측 경호원들은 별다른 이유없이 출입을 제지했다.
 
중국 공안 소속으로 추정되는 경호원 10여명이 부스로 들어가려는 기자단과 청와대 직원들의 접근을 막아섰다. 문 대통령에 대한 ‘근접 취재 비표’를 제시하며 항의했지만, 공안들은 항의하는 사진 기자의 멱살을 잡더니 뒤로 밀쳐 바닥에 넘어뜨렸다. 바닥에 쓰러진 기자는 한동안 일어서지 못했다. 중국 공안들은 폭행 사실에 항의하며 이를 촬영하려던 다른 기자들에게도 일제히 달려들어 카메라를 뺏으며 취재를 못 하게 막았다.  
 
이어 문 대통령이 국내 기업 부스가 있는 맞은 편 스타트업 홀로 이동하자 사진기자들이 홀에 들어가려고 시도했으나 중국 측 경호원들은 이를 다시 막았다.
 
중국 기자단이 폭행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중앙포토]

중국 기자단이 폭행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중앙포토]

사진기자들은 취재 비표를 거듭 보여줬음에도 경호원들이 출입을 막자 이에 강력히 항의했고, 그 과정에서 사진기자 A씨가 중국 경호원들과 시비가 붙었다.
 
그러자 주변에 있던 중국 경호원 10여명이 갑자기 몰려들어 A 기자를 복도로 끌고 나간 뒤 주먹질을 하는 등 집단으로 구타하기 시작했다. 특히 A 기자가 땅에 엎어져 있는 상황에서 발로 얼굴을 강타하기까지 했다.
 
당시 사진기자들과 함께 있었던 취재기자들과 춘추관 직원들이 이를 제지하려 했으나 중국 측 경호원들이 완력으로 밀어냈다.
 
폭행에 가담한 중국 경호원들은 이날 행사를 주관한 코트라가 현지에서 고용한 사설 보안업체 경호원들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현장 경호에 대한 지휘책임은 중국 공안이 담당한다는 게 청와대 설명이다.
 
이와 관련, 코트라는 중국 공안이 지정해 준 보안업체와 계약했으며, 경호원들에 대한 관리·감독도 공안이 담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는 청와대 경호팀이 없었으며, 문 대통령을 수행하며 경호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친 사진기자 두 명은 댜오위타이 2층에서 대통령 의료진에 의해 응급처치를 받은 뒤 베이징 시내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와 함께 정밀 검진을 받았다. 현재 A기자는 퇴원해 안정을 취하고 있고, B기자는 입원 중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행사를 취재하는 과정에서 중국 공안과 ‘대통령의 동선을 모두 취재한다’는 사전 확약을 했다”며 “그런데도 중국이 자의적으로 취재를 막아서는 비상식적인 일이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시진핑 주석 행사가 아닌 문 대통령의 행사인데도, 중국은 한국 경호처 인력의 2배가 넘는 인력을 투입해 취재까지 막아섰고, 이 과정에서 폭력까지 행사하는 상황을 이해할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외교부를 통해 이번 폭행사건에 대해 중국 정부에 공식 항의의 뜻을 전달하고 진상조사와 함께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폭행당한 사진기자 두 명은 15일 중국 공안에 출석해 폭행 가담자에 대한 처벌 의사를 밝히는 등 피해자 진술을 할 예정이다. 이들은 대면 조사를 마친 직후 저녁 항공편으로 귀국할 계획이다. 귀국길에 대사관 영사가 동행하기로 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