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분양 포커스] 8·2 부동산대책 반사이익 누리는 오피스텔

최근 한·중 관계 회복 움직임으로 주목받고 있는 제주도 서귀포의 최중심지에 JS라메르 2차(조감도)가 분양 중이다. 지하 3층~지상 10층, 303실 규모의 레지던스 오피스텔이다. 종합부동산세가 면제되는데다, 담보 대출 규제와 1가구2주택 산정 등 규제가 적용되지 않아 투자자의 관심이 크다.
 

서귀포 JS라메르 2차

초기 투자 부담이 적은 소형 평형 위주로 구성된 게 특징이다. 내부는 최근 트렌드를 반영해 모든 호실을 분리형 원룸 구조로 설계했다. 객실 안에 보일러실이 없어 공간 활용도를 높일 수 있으며, 관리비 절감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보일러실이 없는 첨단 난방 시스템은 70% 정도 난방비 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오피스텔이 위치한 서귀동은 서귀포혁신도시, 헬스케어타운, 서귀포 올래시장, 이중섭거리 등 대규모 개발호재와 유명 관광지가 몰려 있는 서귀포시의 중심 지역이다. 오피스텔 인근에는 서귀포시청 제1청사를 비롯해 홈플러스·이마트·시외버스터미널·롯데시네마·서귀포경찰서 등이 있어 살기 편하다.
 
제주 서귀포 JS라메르 2차는 천마종합건설에서 책임 준공을, 아시아신탁이 분양대금을 각각 맡았다. 1인당 3채까지 융자를 받을 수 있다. 분양 관계자는 “JS라메르는 소형 평형, 난방비 절감 등의 설계로 투자·유지 부담을 줄인 점이 특징”이라며 “정부 부동산 규제도 적어 수익형 부동산으로 안성맞춤”이라고 말했다.
 
박정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