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분양 포커스] 전세·반전세→일반분양, 평균 3.3㎡당 1150만원

한화건설이 지난 4년 동안 전세·반전세 단지로 운영해왔던 완공된 아파트를 분양전환해 일반에 분양 중이다. 김포시 풍무5지구에 들어선 김포 풍무 꿈에그린 유로메트로(사진)다.
 
지하 2층 지상 10~26층 26개 동, 1810가구의 대단지다. 주택형별로 84㎡ 1274가구, 101㎡ 461가구, 117㎡ 75가구다. 한화건설은 지난 10월부터 전용 84㎡ 1274가구를 먼저 일반분양 전환했다. 이번 주엔 전용 101·117㎡ 536가구를 분양한다.
 
평균 분양가는 3.3㎡당 1150만원이다. 전용 84㎡의 경우 3억8000만원부터, 전용 101㎡은 4억3800만원부터, 전용 117㎡은 5억760만원부터 각각 시작한다.
 
준공된 아파트라서 내년 5월말 임대계약이 만료되는 가구부터 바로 입주할 수 있다. 청약통장이 필요 없고 중도금 부담도 없다. 1차 계약금 1000만원 정액제로 10% 계약금을 지불한 후 잔금은 입주 때 내면 된다.
 
김포는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서 제외된 지역이어서 계약 후 바로 전매도 가능하다. 단지 인근에 내년 11월 개통 예정인 김포 도시철도 풍무역(가칭)이 들어선다.
 
단지 앞에 유현초·풍무중이 있으며, 풍무고·김포고·사우고 등으로 통학도 쉽다. 이와 함께 대형 마트·영화관·체육관 등 편의시설도 풍부하다. 견본주택은 김포시 고촌읍 고송로3에 있다.
 
문의 1544-3400
 
박정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