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eisure&] 보온·활동성·스타일 겸비 … 겨울아 놀자!

겨울 산행을 비롯해 캠핑·스키 등 겨울철 아웃도어 활동에서는 보온성과 더불어 활동성이 우수한 옷차림이 필수다. 춥다고 보온에만 치중했다간 자칫 몸이 둔해져 겨울철 야외활동에서 부상을 당할 수 있다.
 

마운티아

헤비다운 등 다양한 재킷 선보여
팬츠·캡 등 방한 아이템들도 추천

마운티아는 매서운 겨울 칼바람을 막아줄 헤비구스롱다운부터 체온유지를 도와줄 경량다운 레이어링까지 보온과 스타일을 충족시키는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여기에 포인트 방한 아이템까지 추위 속에서도 겨울 레저를 즐길 수 있는 ‘윈터 트래블룩’을 추천했다.
마운티아는 겨울 칼바람을 막아줄 헤비구스 롱다운부터 체온유지를 도와주는 경량다운 레이어링(위 모델 사진)까지 보온과 스타일을 충족시키는 다양한 제품을 선보였다. [사진 마운티아]

마운티아는 겨울 칼바람을 막아줄 헤비구스 롱다운부터 체온유지를 도와주는 경량다운 레이어링(위 모델 사진)까지 보온과 스타일을 충족시키는 다양한 제품을 선보였다. [사진 마운티아]

 
마운티아의 ‘비타구스다운재킷’은 신축성이 좋은 스트레치 원단에 구스다운 충전재를 적용해 보온성과 활동성을 두루 갖춘 헤비다운재킷이다. 거위솜털 80%, 거위깃털 20% 비율로 가벼우면서도 보온성이 뛰어나다. 생활방수와 투습 기능이 있는 두 겹 소재를 사용해 눈과 비가 잦은 겨울철 아웃도어 시 제격이다. 후드에는 라쿤 털 장식으로 스타일을 더했고, 가슴 부분에는 지퍼 포켓을 적용해 수납이 편리하다. 여성용의 경우 라인을 살린 롱 기장 형태로 보온성을 강화함과 동시에 여성미를 강조했다. 특히 사선 형태의 퀼팅을 적용해 입었을 때 한층 날씬해 보인다.
 
롱패딩은 올 겨울 유행하는 제품으로 뛰어난 보온력을 자랑한다. 롱패딩의 단점이라 할 수 있는 활동성을 보완한 다양한 스타일 제품이 출시되고 있다. ‘벤치다운재킷’과 ‘벤투구스다운재킷’은 롱 기장의 헤비다운재킷으로 최근 아우터 트렌드인 오버 사이즈 핏을 적용했다. 특히 ‘벤치다운재킷’은 스트레치 소재를 사용해 긴 기장에도 활동성이 뛰어나다. 좌우 밑단에는 지퍼를 부착해 보폭 조절이 가능하도록 편의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벤투구스다운재킷’은 구스다운 충전재를 적용해 가벼우면서도 볼륨감을 높인 벤치코트 형태로 보온성을 극대화했다.
 
두꺼운 다운재킷도 중요하지만, 레이어드만큼 보온에 뛰어난 스타일링은 없다. 겨울철 아웃도어 활동 시에는 체온변화로 아우터를 입고 벗는 일이 많아 다운재킷으로 칼바람을 차단했다면 속에 입는 든든한 ‘이너’로 체온이 떨어지지 않게 유지하는 것도 겨울철 옷 입기의 포인트다.
방한 팬츠인 달루팬츠(왼쪽)와 동계용 모자인 낭트캡, 멀티심리스 넥게이터, 미라클 등산화(위부터).

방한 팬츠인 달루팬츠(왼쪽)와 동계용 모자인 낭트캡, 멀티심리스 넥게이터, 미라클 등산화(위부터).

 
‘리치다운재킷’은 부드러운 고밀도 나일론 소재를 사용한 슬림다운 재킷이다. 베이직한 퀼팅을 적용해 어떤 스타일에나 착용할 수 있도록 실용성을 더했다. 덕더운 충전재 사용해 가벼우면서도 편안한 착용감을 제공해 겨울철 이너용으로 제격이다.
 
하체 보온을 위한 방한 팬츠로 ‘달루팬츠’가 있다. 패딩 충전재를 사용해 보온성을 강조한 퀼팅 스타일의 팬츠다. 배색 부분에 스트레치 원단을 사용해 활동성을 보완했다. 따뜻한 옷차림으로 단단히 무장했다면 방한 아이템으로 보온성을 더 높이는 것도 체온 유지에 큰 도움이 된다. 기온이 낮은 겨울철에는 체온변화가 심해 저체온증을 겪을 수 있으므로 모자나 넥게이터 등 아이템 착용이 효과적이다.
 
패션과 보온을 함께 신경 쓴다면 ‘낭트캡’을 추천한다. 야구모자 형태의 낭트캡은 보온성이 좋은 니트소재를 사용한 동계용 캡으로, 모자 안쪽에는 데오쿨 밴드를 적용해 땀을 빨리 흡수하고 발산시킨다. ‘루앙니트캡’은 토끼털 방울장식이 달린 여성용 니트캡으로 따뜻하면서도 귀여운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미라클’은 중거리 산행에 적합한 미드컷 등산화로, 고어텍스 소재를 적용해 방수와 투습이 가능하다. 아웃솔에 적용된 부틸고무가 뛰어난 접지력을 제공해 미끄럼을 방지한다. 또 발의 뒤틀림을 잡아줌으로써 안정성을 극대화하고 발의 피로를 최소화한다. 신발 내측에는 항균 및 소취 기능이 탁월한 ‘오솔라이트 인솔’을 적용해 오랜 산행에도 보다 쾌적한 발 컨디션을 유지할 수 있다.  
 
송덕순 객원기자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