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High Collection] 최상의 품질 기준 파텍필립 실 채용 크로노그래프 등 다양한 기능 탑재

세계 최정상급 시계 브랜드 파텍필립이 ‘컴플리케이션 Ref. 5170P-001(Complications Ref. 5170P-001)’ 모델(왼쪽 사진)과 ‘칼라트라바 Ref. 4897/300G-001(Calatrava Ref. 4897/300G-001)’ 모델을 선보였다.
 

파텍필립

‘컴플리케이션 Ref. 5170P-001(Compli-cations Ref. 5170P-001)’ 모델은 2017년 바젤 신모델이다. 파텍필립의 메커니컬 매뉴얼 와인딩 무브먼트 Caliber CH 29-535 PS를 탑재했으며, 클래식한 디자인에 뛰어난 기술력의 크로노그래프 기능을 지원한다. 직경 39.4mm 플래티늄 케이스의 9시 방향에는 스몰 세컨드를, 3시 방향에는 30분 카운터를 지원해 웅장하고 아름다운 멋을 연출했다.
 
65시간 파워리저브가 가능하며, 사파이어 크리스털 백케이스를 통해 무브먼트의 움직임을 볼 수 있다. 시간당 진동수는 4Hz(2만8800Vph), 여기에 자이로맥스 밸런스(Gyromax® balance)를 적용해 높은 정확도를 보장한다.
 
칼라트라바(Calatrava)는 1932년 첫선을 보였으며, 시대 흐름에 따라 다양한 버전으로 출시됐다. 날렵한 라인과 섬세한 우아함이 특징이다. 드레스 워치의 표본으로도 불린다. ‘칼라트라바 Ref. 4897/300G-001(Calatrava Ref. 4897/300G-001)’ 모델은 기술적 세련미와 매력적인 미학을 지녀 여성을 사로잡는다.
 
메커니컬 매뉴얼 와운딩 무브먼트 215가 장착됐고, 직경 33mm 화이트 골드 다이얼 케이스로 빚어냈다. 이 무브먼트는 130개의 파츠와 18개의 주얼로 구성됐다. 기요쉐 기법으로 장식된 나이트 블루 다이얼의 베젤에는 48개(1.21 캐럿)의 다이아몬드를 세팅해 여성스러움을 강조하는 한편 날렵한 인덱스로 우아함을 더했다. 미드나이트 블루 색상의 브러시 새틴 스트랩 버클에는 6개(0.19 캐럿)의 다이아몬드를 새겨 넣었다.
 
자이로맥스 밸런스와 실린바 소재의 스피로맥스(Spiromax) 밸런스 스프링을 적용해 높은 정확성을 보장한다. 44시간 파워리저브가 가능하다. 사파이어 크리스털 백케이스를 통해 예술적으로 장식된 기계식 칼리버의 움직임을 볼 수 있다.
 
두 모델 모두 하이엔드 워치의 최상의 품질 기준인 파텍필립 실을 채용했다.
 
파텍필립 시계는 서울 강남구 갤러리아 부티크 지하 1층에서 만날 수 있다. 문의는 갤러리아 EAST 파텍필립 부티크 02-6905-3339. 
 
김승수 객원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