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류 스타’가 중국 외교 첨병으로…문화로 한·중을 잇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베이징 국가회의 중심 B홀에서 열린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 참석해 배우 송혜교와 함께 화장품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가운데는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베이징 국가회의 중심 B홀에서 열린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 참석해 배우 송혜교와 함께 화장품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가운데는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연합뉴스]

 
한류(韓流) 스타가 대거 민간 외교의 첨병으로 나섰다.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방문을 환영하는 국빈 만찬이 열린 14일 베이징 인민대회당 금색대청에는 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등 고위급 인사뿐 아니라 양국에서 사랑받는 한류 스타가 참석했다.
 
‘대륙의 며느리’로 중국에서 사랑받는 배우 추자현과 한국에서 ‘우블리(우+러블리)’라는 별명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그의 남편 배우 우효광, 배우 송중기와의 결혼으로 중화권의 관심을 한몸에 받은 배우 송혜교, 입ㆍ출국을 할 때면 공항을 마비시킬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는 아이돌 그룹 엑소(EXO)의 유닛 EXO-CBX(첸ㆍ백현ㆍ시우민), 장신에서 뿜어내는 강력한 스파이크로 ‘걸크러시’ 매력을 보이며 중국 여자 배구 리그에서 활약하고 있는 김연경 등이 그 주인공.
 
추자현ㆍ우효광 부부는 전날 재중국한국인 오찬 간담회에 이은 이틀 연속 참석이었고, 송혜교와 EXO-CBX는 이날 오전 열린 ‘한ㆍ중 경제ㆍ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서 문 대통령과 함께 개막을 알리는 징을 치는 타징식에 참석한 뒤 행사에 참여한 기업 부스를 돌았다. 이 자리에서 송혜교는 “멋진 자리에 문 대통령과 함께 설 수 있어 영광”이라고 했고, 엑소 백현은 “영광스러운 자리에 참석하게 돼 감사하다. 정말 모두 다 파이팅 했으면 좋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들과 함께 현대자동차, 아모레퍼시픽 등 전시관 부스를 돌아보며 기업인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과 한류 스타를 보자 현지 중국인 관람객이 몰려들어 행사장이 혼잡할 정도였다.
 
배우 송혜교가 14일 오전 베이징 국가회의 중심 B홀에서 열린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 참석해 타징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엑소. [연합뉴스]

배우 송혜교가 14일 오전 베이징 국가회의 중심 B홀에서 열린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 참석해 타징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엑소. [연합뉴스]

 
시 주석의 부인 펑리위안(彭麗媛) 여사는 여느 중국인처럼 한국 드라마를 종종 시청한다고 한다. 2014년 7월 한국을 방문했을 때 드라마 ‘대장금’과 ‘별에서 온 그대’를 직접 언급하기도 했다. 특히 “남편(시 주석)이 별에서 온 그대였으면 좋겠다”고 농담을 하기도 했다.
 
이번 국빈 방중에서 ‘한류 코드’와 함께 부각되고 있는 건 ‘문화 코드’다. 문화 행사에는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앞장섰다. 김 여사는 이날 ‘한메이린(韓美林) 예술관’을 방문해 한메이린 작가 부부와 만났다. 지난 8월 22일 한ㆍ중 수교 25주년을 기념해 예술의 전당에서 열린 ‘치바이스(齊白石) - 목장(木匠)에서 거장(巨匠)까지’ 전시에서 만난 이후 4개월 만의 재회였다.
 
김정숙 여사가 14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시 통주취 한메이린(韓美林) 예술관을 찾아 한 작가(오른쪽) 소를 주제로한 '오우도' 그림 감상하고 있다.[청와대 사진기자단]

김정숙 여사가 14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시 통주취 한메이린(韓美林) 예술관을 찾아 한 작가(오른쪽) 소를 주제로한 '오우도' 그림 감상하고 있다.[청와대 사진기자단]

 
김 여사는 중국 최대의 시(詩) 낭송 웹사이트 ‘웨이니두스(爲爾讀詩ㆍ너를 위해 시를 읽는다)’를 통해 시인 정현종의 ‘방문객’을 직접 낭송하기도 했다. 김 여사는 방중 전인 지난 1일 청와대에서 시 낭송을 했고, 웨이니두스에는 전날 공개됐다. 김 여사는 이 시를 선택한 배경에 대해 “한국과 중국도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라는 오랜 인연으로 함께 이어진다”며 “이번 시 낭송이 중국 국민들과 가까워질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 낭송에도 한류 스타가 동참했다. 일찍이 중국에서 인기를 끈 바둑기사 이창호 9단이 마종하 시인의 ‘딸을 위한 시’(14일 공개)를, 배우 추자현이 이해인 수녀의 ‘열두 달의 친구이고 싶다’(16일 공개)를 각각 읊었다. 김 여사는 전날에는 추자현ㆍ우효광 부부와 함께 중국의 전통 현악기인 ‘얼후(二胡)’ 연주법을 배우는 시간을 가졌다. 악기를 배우는 동안 가수 출신인 펑 여사의 대표곡 ‘고향 어른들(父老鄕親)’이 연주되기도 했다.
 
국빈 만찬이 끝난 뒤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시 주석과 부인 펑 여사는 함께 인민대회당 소예당에서 ‘한ㆍ중 수교 25주년 기념 공연(한중 문화교류의 밤)’을 관람했다. 한국 대통령의 국빈 방중을 계기로 양국 정상 부부가 함께 별도 공연장을 직접 찾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대선 당시 문 대통령을 지지했던 유명 작곡가 겸 프로듀서 김형석과 중국 중앙음악학원 원장 위펑이 예술감독으로 참여한 이번 행사에는 양국의 콜라보레이션 공연이 무대에 올랐다. KBS 교향악단이 중국 국가교향악단 수석 지휘자 리신차오의 지휘에 맞춰 쇼스타코비치의 ‘축전 서곡’을 연주했고, 소프라노 임선혜와 중국인 테너 왕추안위에는 베르디의 ‘축배의 노래’를 불렀다. 한국의 리틀엔젤스예술단 어린이 합창단과 중국음악학원 부중학교 소년 합창단은 중국 민요인 ‘모리화’를 합창하며 공연의 대미를 장식했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