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디즈니, ‘21세기폭스’ 57조에 인수…‘X맨·심슨 등’ 라인업 강화

월트디즈니가 21세기폭스를 인수했다. 인수 규모는 524억 달러로 알려졌다. [사진 연합뉴스]

월트디즈니가 21세기폭스를 인수했다. 인수 규모는 524억 달러로 알려졌다. [사진 연합뉴스]

 
‘빅딜’이 성사했다. 할리우드 엔터테인먼트 기업인 ‘21세기폭스’가 월트디즈니에 매각됐다. 인수 규모는 524억 달러(한화 57조1100억원)이다.  
 
두 미디어 공룡의 결합으로 할리우드는 물론, 전 세계 미디어 시장에도 지각변동이 예고된다.
 
14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월트디즈니가 미디어 재벌 루퍼트 머독(Rupert Murdoch)이 이끄는 ‘21세기폭스’의 영화·TV 사업 등의 주식을 524억 달러에 매입하는 방식으로 인수하는 데 합의했다고 전했다.
 
디즈니에 매각되는 폭스의 자산에는 21세기폭스 영화·TV 스튜디오, 케이블·국제 TV 사업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디즈니는 137억 달러(한화 14조 9300억)에 이르는 21세기폭스의 순부채도 떠맡을 예정이다.
 
디즈니는 2달여 전부터 21세기폭스와 인수합병(M&A) 방안을 논의해왔으며, 컴캐스트 등과 인수전 경쟁을 벌였다.
 
그러다 전날 컴캐스트가 인수전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히면서 디즈니가 유리한 고지에 서게 됐다.
 
이번 M&A는 디즈니가 스트리밍 서비스를 강화해 넷플릭스와 경쟁 구도로 만들겠다는 로버트 아이거(Robert Iger) 디즈니 최고경영자의 의중에서 비롯됐다.
 
폭스의 비즈니스를 인수한 뒤에는 디즈니의 라인업은 한층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우선 디즈니는 ‘X맨’ 등 슈퍼 히어로와 ‘아바타’를 얻게 된다.  
 
훌루닷컴 등 온라인 유통채널도 보유하게 되면서 폭스의 ‘심슨가족’ 등을 통해 기존 TV사업도 강화할 수 있게 됐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