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아베 만난 홍준표, 文정부 비난 “북핵 대처 못해…한국당 나선 것”

일본을 방문 중인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4일 오후 일본 도쿄 총리 관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사진 자유한국당]

일본을 방문 중인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4일 오후 일본 도쿄 총리 관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사진 자유한국당]

 
일본을 방문 중인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만남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홍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북핵 대응방안을 공개적으로 비판하는 등의 발언을 이어갔다.
 
14일 홍 대표는 이날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만난 자리에서 “한국 정부가 북핵 문제를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을 깎아내렸다.
 
홍 대표는 아베 총리 면담 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도 “(아베 총리에게) 정부가 북핵 대처를 제대로 했다면 제1야당의 대표단이 미국에 가지도 않았을 것이고, 일본에도 오지 않았을 것”이라고도 말했다.
 
홍 대표의 이 같은 비판은 이후 일본 언론과 가진 인터뷰에서도 이어졌다.  
 
홍 대표는 “한국에 새로운 정부가 들어섰는데, 그 정부가 북핵 문제에 대해 제대로 대처를 하고 있으면 우리 제1야당이 나설 필요가 없다”며 “제대로 대처를 못 하고 있기 때문에 지난 10월 워싱턴을 방문했고, 오늘 일본을 방문해 아베 총리와 공감대를 가졌다”고 주장했다.
 
일본의 집권여당인 자민당 간사를 만난 자리에서는 “(문재인) 정부가 북핵 문제를 잘못 대처하고 있기 때문에 부득이하게 일본을 방문했다”며 “자민당은 전통적으로 한국당과 우호적 관계가 있는 만큼, 북핵 문제만큼은 한국당과 같은 입장을 취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오후 문 대통령의 중국 국빈방문을 취재하던 국내 취재진이 중국인 경호원에 의해 폭행당한 소식이 전해지자 홍 대표는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홍 대표는 “(문재인 정부를) 얼마나 깔봤으면, 얕잡아 봤으면 그런 일이 일어났겠나 하는 생각을 했다”며 “그런 대접을 받으면서 왜 갔을까”라고 언급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