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운명적 동반자”…시진핑 “관계 개선할 중요한 기회”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4일 오후 베이징 인민대회당 서대청에서 열린 MOU 서명식을 마치고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4일 오후 베이징 인민대회당 서대청에서 열린 MOU 서명식을 마치고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대통령님의 이번 방문이 상호 존경과 신뢰에 기초해 우리가 추구하는 더 나은 길을 닦아서 관계를 개선할 중요한 기회가 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양국이 공동 번영의 길을 함께 걸어가면서 한반도와 동북아, 나아가 세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협력해 나가야 할 운명적 동반자라고 믿는다”고 화답했다.
 
시 주석은 14일 베이징 인민대회당 동대청에서 가진 문재인 대통령과의 확대정상회담에서 “지금 모두가 아는 이유로 중한 관계는 후퇴를 경험했다. 수교 25주년을 맞아 이번에 대통령님이 중국을 방문한 것은 특별한 의미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중한 관계와 한반도 정세는 관건적인 시기에 처하고 있다”며 “우호적이고 가까운 이웃 협력자로서 지역의 평화 수호와 공동 발전을 촉진하는 면에서 광범위한 공동 이익과 넓은 협력의 비전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는 한국과의 관계를 중요시하고 대통령님과 전략적인 소통과 효율을 강화하면서 양측 이익을 심화시키고 양자 관계를 강화하고 방향을 정확하게 잘 잡아 중한 관계가 발전할 수 있게 추진력을 발휘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 역시 이 자리에서 “양국이 최근 일시적으로 어려움을 겪었으나 어떤 면에서는 오히려 역지사지할 기회가 됨으로써 그간의 골을 메우고 더 큰 산을 쌓아나가기 위한 나름대로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고 생각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회담을 통해 양국 관계를 한 단계 더 격상시켜 발전시키고 평화·번영의 역사를 함께 써나가는 아름다운 동행의 새롭고 좋은 첫 발걸음을 함께 내딛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시 주석은 또 “중국은 어제가 난징대학살을 추모하는 기념일이었는데, 한국에서 그 행사가 중요하다는 것을 인식하고 대사를 참석시켜 준 점에 대해 감사를 표한다”고 밝혔다. 전날 문 대통령은 노영민 주중대사를 난징대학살 추모식에 참석하도록 지시했다.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 역시 14일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 인민에 우호를 보여줬다”고 반색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도 “어제가 난징대학살 80주년 추도일이었는데, 다시 한번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평창 겨울올림픽도 언급했다. 그는 “한국은 평창 겨울올림픽을 개최하고 중국은 2022년 베이징에서 겨울올림픽을 개최한다”며 “두 나라는 겨울올림픽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서로 협력해서 발전할 수 있다. 올림픽 조직과 준비·중계·스포츠 협력을 강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