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최순실 25년 구형 크게 안 느껴져…엄히 단죄해야”

 자유한국당은 14일 검찰이 국정농단 사태의 핵심인 최순실씨에게 징역 25년형을 구형한 것과 관련, “25년의 구형이 그리 크게 느껴지지 않는다”고 밝혔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뉴스1]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뉴스1]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구형 시 최순실이 질렀다는 ‘아아아악’이란 괴성은 우리 국민이 국정농단을 한 최순실을 알았을 때 지르고 싶었던 소리”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 사건에 대한 엄한 단죄로 다시는 이 땅에 권력이 사유화되고 국민이 위임한 엄중한 권력이 남용되지 않는 나라가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