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기자협회 "중국 경호원의 폭행은 인간 모욕한 행위"

중국 측 경호 관계자 폭행으로 쓰러진 한국 사진기자 [연합뉴스]

중국 측 경호 관계자 폭행으로 쓰러진 한국 사진기자 [연합뉴스]

한국기자협회가 문재인 대통령의 국빈 방문 기간 중 있었던 한국 기자 폭행 사태에 대해 성명을 내고 유감의 뜻을 밝혔다.
 
한국기자협회는 14일 성명을 통해 "중국 경호원들의 한국기자 폭행을 단호히 규탄한다"며 "중국 경호원들은 한국 기자들이 행사 공간으로 이동하기 위해 비표를 보여주며 정당하게 출입을 요구했음에도 이를 거부하는 비상식적인 행동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에 항의하던 B기자가 중국 경호원들에게 끌려가 구타를 당했다. B기자는 눈이 붓고 코피를 흘렸고, 주위의 일부 기자들도 허리를 다치는 등 심각한 부상을 입었다"고 말했다.
 
중국 정부에 대해서도 "중국을 국빈 방문한 한국 대통령을 동행 취재하던 기자들을 폭행한 것은 용납될 수 없는 행위이며, 언론의 자유를 탄압한 것은 물론 기자이기 이전에 인간을 모욕한 행위"라며 "철저한 진상 조사를 통해 폭행에 가담한 당사자와 책임자를 처벌하고 공식적인 사과와 함께 재발 방지책 마련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또 "한국 기자들이 폭행당하는 동안 어떤 보호 장치도 작동되지 않았다"며 "한국 정부에도 적극적인 대응과 취재진의 안전장치 마련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노진호 기자 yesn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