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폭행당한 韓 기자 안와골절 중상...뇌출혈 없어”

중국 취재 중 폭행당한 한국 기자(붉은 원). [중앙포토]

중국 취재 중 폭행당한 한국 기자(붉은 원). [중앙포토]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방문에 동행한 한국인 사진기자가 14일 현지에서 중국 측 경호 관계자들에게 집단폭행을 당하는 일이 벌어져 파문이 확산하고 있다. 청와대 의무팀에 따르면 폭행을 당한 한국인 사진기자는 얼굴 부위에 중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의무팀은 이날 중국 경호 관계자들로부터 집단으로 폭행을 당한 경제신문 소속 청와대 출입 기자의 CT 촬영 결과 안구를 둘러싼 안와골절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안와골절은 안구와 눈 속 근육을 보호하는 안와골이 부러진 것을 말한다.
 
청와대 측은 "다행히 뇌출혈은 없었다"고 부연했다.
 
청와대는 이어서 "이 기자는 업무 수행이 불가능하다"며 "바로 귀국해 서울대병원에 입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중국측에 폭행으로 넘어진 한국 사진기자 한국의 사진기자가 14일 오전 베이징 국가회의 중심 B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서 스타트업관으로 이동중, 중국측 경호원에게 일방적으로 폭행 당해 쓰러져 있다.

중국측에 폭행으로 넘어진 한국 사진기자 한국의 사진기자가 14일 오전 베이징 국가회의 중심 B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서 스타트업관으로 이동중, 중국측 경호원에게 일방적으로 폭행 당해 쓰러져 있다.

사건은 이날 오전 10시 50분쯤 베이징 시내 국가회의중심에서 열린 한중 무역파트너십 개막식에서 발생했다. 사진기자들은 문 대통령을 따라 나오려고 했으나 중국 측 경호 관계자들은 별다른 이유 없이 출입을 제지했고, 항의하는 한국 사진기자들과 중국 측 경호 관계자들 사이에서 거친 승강이가 발생했다.
 
사진기자들은 취재비표를 거듭 보여줬음에도 중국의 경호 관계자들은 출입을 막았다. 이에 한국인 사진 기자들은 재차 강력히 항의했다.
 
그 과정에서 경제신문 소속 사진기자가 중국 경호 관계자 10여명으로부터 주먹질을 당하는 등 집단으로 구타를 당했다. 해당 기자는 땅에 엎어져 발로 얼굴을 강타당하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