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동행 ‘기자폭행’ 사건...野 “文 방중 중단하라”

중국 취재 중 폭행당한 한국 기자(붉은 원). [중앙포토]

중국 취재 중 폭행당한 한국 기자(붉은 원). [중앙포토]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방문에 동행한 한국인 사진기자가 14일 현지에서 중국 측 경호 관계자들로부터 집단폭행을 당하는 일이 벌어진 것에 대해 야당이 일제히 중국 측에 맹비난을 쏟아냈다.
 
자유한국당 장제원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기자단은 사실상 국빈 방문 중인 문 대통령 방중단의 일원"이라며 "기자 폭행은 결국 대한민국에 대한 테러행위"라고 성토했다. 장 대변인은 "묵과할 수 없는 행위"라며 "(문 대통령은) 순방을 중단하고 철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준표 대표는 기자간담회에서 "(중국이 우리나라를) 얼마나 얕잡아 봤으면 그런 일이 일어났겠느냐"며 "그런 대접을 받으면서 어떻게, 왜 갔을까"라고 되물었다.
중국측에 폭행으로 넘어진 한국 사진기자 한국의 사진기자가 14일 오전 베이징 국가회의 중심 B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한·중 경제 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서 스타트업관으로 이동중, 중국측 경호 관계자들에 일방적으로 폭행 당해 쓰러져 있다.

중국측에 폭행으로 넘어진 한국 사진기자 한국의 사진기자가 14일 오전 베이징 국가회의 중심 B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한·중 경제 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서 스타트업관으로 이동중, 중국측 경호 관계자들에 일방적으로 폭행 당해 쓰러져 있다.

이행자 국민의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국빈 방문 중인 상대국가 대통령 수행 기자단에 대한 이와 같은 행위는 외교 관례상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언론 자유의 침해를 넘어서는 것은 물론 문 대통령을 비롯한 우리 방중단을 무시하는 행위"라고 규정했다.
 
이 대변인은 "우리 정부는 이 사건이 외교 굴욕 논란으로 번져 사드(THAAD) 이후 재설정되고 있는 한중 관계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즉각적이고 효력 있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문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이 문제에 대해 정식으로 유감을 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유의동 바른정당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외교적 결례를 넘어 의도적인 모욕"이라며 "대통령은 찬밥 신세를 당하고, 언론은 샌드백 취급을 당했다"고 지적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