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특집]2017 영화 결산 ③ 키워드로 보는 올해의 영화들

2017년 영화를 기억하는 몇 가지 키워드. 그리고 우리의 마음에 들어온 명장면들. 각 항목에 나름의 베스트를 꼽아 보는 것도 좋겠다. 이거 의외로 재밌다.
 

아주 사사로운 2017년 영화 기억법

'열일'한 영화 제목
 
최고의 오프닝

‘덩케르크’

'덩케르크'

'덩케르크'

(CGV 용산 아이맥스관 광고는 아닙니다만)팔짱 끼고 보는 관객이 대다수인 언론·배급 시사회에서 탄성이 흘러나온 게 얼마만이던가. 와 이런 게 아이맥스구나….
 

‘베이비 드라이버’ 

'베이비 드라이버'

'베이비 드라이버'

6분 가량 이어지는 오프닝만 봐도 어깨가 들썩거린다. 표정·손짓 하나하나부터 곡예하듯 미끄러지는 차의 움직임까지, 모든 액션이 음악과 절묘하게 맞아떨어진다.
 

‘블레이드 러너 2049’ 

'블레이드 러너 2049'

'블레이드 러너 2049'

35년간의 기다림. 그 눈동자를 큰 스크린으로 다시 봤을 때의 쾌감이란!
 

‘엘르’ 

'엘르'

'엘르'

다소곳해 보이던 포스터 속 여인에게 이런 사연이 있었다니…. 올 한 해 가장 충격적이었던 오프닝.
 
레전드는 돌아오는 거야
 
패션왕

'미녀와 야수' 벨 (엠마 왓슨)

'킹스맨:골든 서클' 엘튼 존 (엘튼 존)
'미이라' 아마네트 (소피아 부텔라)
 
저리 치워 그 물건!!
'겟 아웃'의 커피 잔과 티 스푼

'겟 아웃'의 커피 잔과 티 스푼

'그것'의 빨간 풍선

'그것'의 빨간 풍선

'장산범'의 거울

'장산범'의 거울

'애나벨:인형의 주인'의 애나벨 인형

'애나벨:인형의 주인'의 애나벨 인형

 
브로맨스 전성시대
 
명대사
 
이쯤되면 트랜스포머
 
춤대장
 
'가디언즈 오브 더 갤럭시 VOL.2'

'가디언즈 오브 더 갤럭시 VOL.2'

'가디언즈 오브 더 갤럭시 VOL.2' 베이비 그루트 
 
그 눈빛  
'덩케르크'

'덩케르크'

‘덩케르크’에서 빼꼼 눈만 보이는 조종사 헬멧을 쓰고도 무시무시한 긴장감을 만들어낸 톰 하디. 명배우의 눈이란 이렇게 다르다. 
 
듣고 또 듣고
존 덴버

존 덴버

세상을 뜬지 20년이 됐지만, 적어도 스크린에서 존 덴버는 영원하다. ‘옥자’에서 서울 지하상가를 옥자가 내달리던 대목에 극적으로 깔렸던 ‘Annie’s Song’. ‘킹스맨:골든 서클’에선 에그시(태런 에저튼)의 ‘혼술’ BGM으로 흐르더니, ‘프리 파이어’에서는 무기상들의 단골 노래로 변모했다. 불후의 명곡 ‘Take Me Home, Country Roads’도 다시 울려 퍼졌다. ‘킹스맨:골든 서클’에서는 멀린(마크 스트롱)의 최후의 노래로, ‘에이리언:커버넌트’에서는 조난 신호로 맹활약.
 
 
 
먹방왕
'강철비'

'강철비'

먹방계의 메시 하정우가 부진한 사이, 바야흐로 춘추 전국 시대가 열렸으니. 눈물 젖은 주먹밥을 삼키는 송강호(‘택시운전사’), 도넛을 쌓아 놓고 흡입하는 양익준(‘시인의 사랑’), 두 볼 빵빵해지도록 만두를 욱여넣던 설경구와 김설현(‘살인자의 기억법’) 등이 맛깔스런 먹방 솜씨를 자랑했다. 최고는 누가 뭐래도 ‘강철비’ 정우성. 북에서 내려와 며칠을 굶은 엄철우(정우성)가 ‘깽깨이국수(잔치국수)’를 허겁지겁 먹는 장면(거의 마시는 수준이다)에선 곽철우(곽도원)도 관객도 꼴깍 침을 삼켜야 했다. 정우성식 국수 먹기 비법 공개. 사고치고 열나게 쫓기다 며칠 굶고 잔치국수를 주문할 것. 맛은 100프로 보장.
 
머리가 잘못했네
'그레이트 월'

'그레이트 월'

만리장성을 무대로 괴수 군단과 인류가 최후의 전쟁을 치른다는 황당한 설정보다, 더 적응하기 힘들었던 맷 데이먼의 포니테일. 올해 아카데미시상식에서 사회자 지미 키멜에게 “‘맨체스터 바이 더 씨’를 두고 ‘중국의 포니테일 영화(Chinese Ponytail Movie)’에 출연했다가 망했다”는 농담을 듣기도. 
 
대체 몸이 몇 개?
이경영이 없으면 영화계가 ‘올 스톱’될지도 모른다. ‘여교사’를 시작으로, ‘재심’‘중2라도 괜찮아’‘프리즌’ ‘특별시민’‘불한당:나쁜 놈들의 세상’‘리얼’‘군함도’ ‘대장 김창수’‘강철비’‘신과함께-죄와 벌’까지, 거의 매달 그의 영화가 스크린에 걸렸다. 대통령부터 대기업 총수, 거대 로펌 대표, 판사, 역술가까지 영화 속 직업도 다양했다. 
 
CG가 망쳤네 
'루시드 드림'

'루시드 드림'

한국판 ‘인셉션’으로 기대를 모았던 ‘루시드 드림’…. 꿈의 세계관이 파괴되는 영화의 클라이맥스 부분은 악몽에 가까웠다.  
 
 
백종현 기자 baek.jo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