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안학교 졸업생' 수능 만점…지혜학교 출신 심지환군

수능 만점 대안학교 졸업생 심지환군. [사진 지혜학교]

수능 만점 대안학교 졸업생 심지환군. [사진 지혜학교]

대안학교 졸업생이 두 번의 도전 끝에 2018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만점을 맞았다. ‘국내 첫 미인가 대안학교 출신 수능 만점’의 주인공은 심지환(19) 군이다.
 

지난해 이어 올해 두 번째 수능 도전해 만점 받아
"책 읽은 뒤 자기 생각 뚜렷하게 밝히는 것 좋아했다"

14일 광주광역시 지혜학교에 따르면 지난해 이 학교를 졸업한 심군이 이번 수능에서 만점을 받았다. 교육부가 발표한 15명의 만점자 가운데 유일한 검정고시 출신이다.
수능 만점 대안학교 졸업생 심지환군. [사진 지혜학교]

수능 만점 대안학교 졸업생 심지환군. [사진 지혜학교]

 
경기 광주시에 살던 심군은 광주광역시 광산구에 있는 미인가 대안학교인 지혜학교에 2011년 입학한 뒤 올해 2월 졸업했다. 이 학교에서 중ㆍ고교 통합과정을 마친 심군은 검정고시를 치르고 지난해에 이어 올해 수능에 도전했다.
 
심군은 공교육을 받은 것이 초등학교 6학년 때 단 1년뿐이라고 한다. 또래들과 달리 어린 시절부터 대안학교를 다녔다.
 
심군이 진학ㆍ졸업한 지혜학교는 6년간 교육 과정을 운영한다. 일반 중ㆍ고교가 대학 진학을 목표로 집중하는 ‘국영수’가 아닌 ‘철학’ ‘인문통합’ ‘예술통합’ 등 위주의 교육을 한다. 심군도 마찬가지였다. 지혜학교의 재학생은 약 110명, 교사는 교장을 포함해 25명이다.
수능 만점 대안학교 졸업생 심지환군. [사진 지혜학교]

수능 만점 대안학교 졸업생 심지환군. [사진 지혜학교]

 
심군은 친구, 선후배들보다 유난히 책 읽기를 좋아했다는 게 교사들의 기억이다. 특히 책을 잃은 뒤 토론을 할 때 자신의 의견을 굽히지 않고 뚜렷하게 표현하곤 했다고 교사들은 전했다. 지혜학교 장종택 교장은 “책을 잃으면 홀로 깊게 사유하면서도 책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기를 좋아했다”고 말했다.
 
장 교장은 지혜학교가 입시 위주의 교육을 하는 학교가 아닌 점에서 심군의 수능 만점 비결은 본인 노력의 결과물이라고 설명했다. 장 교장은 “우리 학교에서는 수업 시간 외에 자기 스스로 시간을 활용해야 할 때가 많은데 심군은 이 시간 수능을 묵묵히 준비했던 것 같다”고 했다. 또 “대안학교 과정을 통해 수능을 잘 볼 순 없다”고 덧붙였다.
 
심군은 서울대 경제학과에 진학할 예정이라고 한다. 장 교장은 “대안학교에서도 심군처럼 좋은 수능 성적을 거둬 명문대에 진학하는 학생들이 종종 있다”며 “학교가 특별히 무엇을 잘 가르친 것은 아니다. 학생들마다 다른 개성과 능력을 살릴 수 있는 교육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광주광역시=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