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5일 낮 한파 조금 누그러져…주말엔 다시 강추위

연일 한파가 맹위를 떨치고 있는 가운데 14일 대전 동구 상소동 산림욕장 내 얼음동산을 찾은 시민들이 추위가 만든 얼음 작품을 구경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연일 한파가 맹위를 떨치고 있는 가운데 14일 대전 동구 상소동 산림욕장 내 얼음동산을 찾은 시민들이 추위가 만든 얼음 작품을 구경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11일부터 이어진 매서운 추위가 금요일인 15일 낮에는 다소 누그러질 것으로 예보됐다.
하지만 주말인 16일 낮부터 다시 찬 바람이 불고 추워져 세심한 건강관리가 필요할 전망이다.

15일 낮 서울은 5일 만에 영상 기온 회복
16일 낮부터 바람 불고 기온 뚝 떨어져
일요일 아침 서울 영하 11도 다시 강추위

기상청은 "15일은 중국 중부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다가 북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을 차차 받겠다"며 "전국에 구름이 많다가 차차 흐려져 밤에 중부지방(강원 영동 제외)과 전북 북부에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고 14일 밝혔다.
 
16일에는 북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은 후 중국 북부지방에서 확장하는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을 차차 받겠다.

전국이 흐리고 강원 영서와 충청, 호남, 영남 서부 내륙, 제주도 산지는 아침까지 눈(제주도는 비)이 온 후 차차 맑아지겠다.
15일 밤부터 16일 아침까지 지역별 예상 적설량은 ▶경기 동부(15일), 강원 영서, 전북 내륙, 제주도 산지 1~3㎝ ▶서울·경기도(경기 동부 제외, 15일), 충청, 전북 서해안, 전남(16일), 영남 서부 내륙, 서해5도(15일) 1㎝ 안팎이다.
서해 상에서는대기와 바닷물 사이의 온도 차이로 인해 눈구름이 만들어지면서 충남 해안과 호남, 제주도 산지는 16일 오후부터 가끔 눈(제주도는 비 또는 눈)이 오겠다.

한파가 몰아닥친 14일 충북 제천시 청풍호 주변에 눈꽃이 피어났다. 이번 추위는 15일 잠시 누그러지겠지만, 16일 낮부터 다시 전국에 강추위가 몰아칠 전망이다. [연합뉴스].

한파가 몰아닥친 14일 충북 제천시 청풍호 주변에 눈꽃이 피어났다. 이번 추위는 15일 잠시 누그러지겠지만, 16일 낮부터 다시 전국에 강추위가 몰아칠 전망이다. [연합뉴스].

한편, 지난 11일부터 시작된 한파는 15일 아침까지 이어진 뒤 낮부터는 다소 누그러질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서울의 낮 최고기온이 영상 3도로, 서울 지역의 경우 5일 만에 영상의 기온을 회복하겠다.
하지만 16일 아침에도 서울의 기온이 영하 7도로 예년보다 3~4도 낮겠다.
특히, 16일 낮부터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내려 낮 최고기온도 영하에 머물겠다.
여기에 바람까지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매우 추울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일요일인 17일에는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1도를 기록하는 등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의 아침 기온이 영하로 떨어져 춥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내륙지방을 중심으로 15일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내외로 떨어지는 곳이 많겠다"며 "수도관 동파와 같은 시설물 피해와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노약자는 외출을 자제하거나 외출 시 보온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