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징역 25년 구형' 최순실…검찰 노려보고 “아아아악” 괴성

 국정농단을 일으킨 최순실씨는 14일 검찰에서 징역 25년을 구형받은 결심 공판에서 극도로 흥분한 상태를 보였다.
 
최순실씨가 14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결심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최순실씨가 14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결심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최씨는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자신을 변호하는 이경재 변호사가 한창 최종 변론을 하던 중 재판부에 휴정을 요청했다.
 
최씨는 법정을 빠져나가던 중 검찰 측을 노려보며 무언가 말을 하려다 교도관에게 제지당하기도 했다.
 
이후 법정 옆에 마련된 피고인 대기실에서 최씨가 “아아아악!”이라고 괴성을 지르자 법정 경위들이 휠체어를 들여보냈다.
 
재판장은 “최서원(최순실) 피고인이 약간 흥분 상태라고 연락을 받았다. 휠체어를 타고 지금 휴식을 취하러 갔다고 한다”며 25분가량 휴정했다.
 
최씨 측 이경재 변호사는 최씨에 대한 징역 25년 구형에 대해 “피고인이 온전하게 정신줄을 잡고 재판을 견뎌내는 게 기적”이라며 “옥사(獄死)하라는 얘기”라고 반발했다.
 
이 변호사는 “일부 정파와 특정 시민단체, 이들에 영합한 언론과 정치 검사, 이에 복속해 자신의 죄책을 면해보려는 사람들이 박근혜 정부 퇴진을 목적으로 사실관계를 각색하고 왜곡한 기획된 국정농단 의혹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