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늘궁' 방송에 허경영이 보인 반응

[사진 허경영 페이스북]

[사진 허경영 페이스북]

정치인 겸 가수 허경영이 전날 방송된 '허경영의 호화생활 이면'을 다룬 TV조선 '세븐'이 파문을 일으키자 이에 대해 "오히려 나를 홍보해줬다"고 14일 말했다.
 

"20대 대통령 당선" 글 올려

허경영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TV조선이 허경영 음해하려다가 홍보를 해주었네요"라는 글을 게시했다. 
 
[사진 허경영 페이스북]

[사진 허경영 페이스북]

그는 글과 함께 사진 두 장을 첨부했다. '예언이 모두 적중해 지지율이 급상승하고 대통령 후보 1순위에 오르면 위기를 느낀 정치세력들이 모함하고 탄압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20대 대선 기간에 TV토론에 나간 허경영이 다른 후보를 제압해 압도적인 지지율 1위를 달린다'고 돼 있다. '20대 대통령에 허경영 당선'이라는 말에는 밑줄이 그어져 있다. 
 
[사진 TV조선 '탐사보도 세븐' 방송 캡처]

[사진 TV조선 '탐사보도 세븐' 방송 캡처]

13일 방송된 '세븐'에 따르면 그동안 선거관리위원회 기탁금으로 10억원을 냈던 허경영은 수억 원을 호가하는 외제 차를 타고 다닌다. 경기도 양주엔 '하늘궁' '힐링궁'이라는 건물을 지어놓고 지지자들을 불러 모은다'는 내용을 담았다.  
 
또 '허경영에게 피해를 봤다'고 말하는 여러 제보자를 통해 허경영의 활동 때문에 금전적 피해를 본 이들이 있다고 전했다. 허경영이 매주 자신의 지지자들을 대상으로 강연과 행사를 열며, 행사장 기념품 등은 전부 현금으로만 살 수 있다는 점, 허경영이 강연이 끝난 후 '치유법'이라며 지지자들과 신체적 접촉을 한다는 점 등을 공개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