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초 공개' 300장 넘게 조두순이 직접 썼다는 탄원서

[사진 JTBC 방송 캡처]

[사진 JTBC 방송 캡처]

조두순이 과거 공판 당시 제출했던 탄원서가 공개된다. 조두순은 2008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에서 초등학생을 납치해 강간 상해한 혐의로 복역 중이다. 2009년 수감돼 2020년 12월 만기 출소할 예정이다.
 
 
[사진 JTBC 방송 캡처]

[사진 JTBC 방송 캡처]

14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되는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조두순 사건' 피해자 나영이(가명) 아버지와 인터뷰한 내용을 공개한다. 13일 공개된 예고편에서 나영이 아버지는 "나영이가 '아빠 못 보는 줄 알았다'라고 말했었다"며 "그때만 생각하면 가슴이 뭉개진다"고 말했다.
 
 
[사진 JTBC 방송 캡처]

[사진 JTBC 방송 캡처]

[사진 JTBC 방송 캡처]

[사진 JTBC 방송 캡처]

이날 방송에서는 조두순의 탄원서도 공개된다. 7차례에 걸쳐 작성된 총 300장이 넘는 방대한 분량이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6일 조두순 처벌 강화를 요구한 국민청원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6일 조두순 처벌 강화를 요구한 국민청원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앞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6일 "조두순에 대해 무기징역으로 처벌을 강화해 달라는 재심 청구는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이날 조 수석의 답변은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 접수된 사안 중 청원인 수가 20만 명을 넘길 경우 직접 답변한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약속에 따라 이뤄졌다. 이 청원에 참여한 사람은 61만명을 넘어섰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