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 경호원 한국기자 폭행에 외교부 "유감 전달...진상조사 요청"

한국의 사진기자가 14일 오전 베이징 국가회의 중심 B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서 스타트업관으로 이동중, 중국측 경호원에게 일방적으로 폭행 당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한국의 사진기자가 14일 오전 베이징 국가회의 중심 B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서 스타트업관으로 이동중, 중국측 경호원에게 일방적으로 폭행 당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방문 일정을 취재중이던 한국 취재진이 중국 측 경호원들로부터 폭행당한 데 대해 정부가 강한 유감을 표했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14일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오늘 우리 측 기자가 취재과정에서 부상을 입은 불상사가 발생한 데 대해 대단히 유감으로 생각한다”며 “현장에서 바로 응급조치가 이뤄졌으며, 정부는 중국 정부에 즉각 유감의 뜻을 전하고 사건 진상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필요한 대응조치를 취해줄 것을 강력 요청했다”고 말했다. 유감 전달은 베이징 현지에서 주중 한국 대사관 차원에서 이뤄졌다고 한다.
 
이에 대해 중국 정부가 어떤 반응을 보였는지, 어느 정도 고위급에서 항의를 했는지에 대해 노 대변인은 “상세한 내용은 현장과 좀 더 확인을 거친 후에 설명하겠다”고 답했다. 외교부는 폭행을 가한 경호원들이 중국 당국 소속인지 여부 등도 파악중이다.  
 
한국의 사진기자가 14일 오전 베이징 국가회의 중심 B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서 스타트업관으로 이동중, 중국측 경호원에게 일방적으로 폭행 당해 얼굴이 심하게 부어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한국의 사진기자가 14일 오전 베이징 국가회의 중심 B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서 스타트업관으로 이동중, 중국측 경호원에게 일방적으로 폭행 당해 얼굴이 심하게 부어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앞서 이날 오전 문 대통령은 베이징에서 열린 한·중 경제 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장에서 연설했으며, 문 대통령이 행사장 복도를 이동하는 과정에서 중국 측 경호원이 한국 측 취재기자들을 물리적으로 제지했다. 일부 경호원들은 사진기자의 멱살을 잡고 바닥에 쓰러뜨렸고, 얼굴을 발로 차기도 했다. 여러 명이 기자 한 명을 둘러싸고 폭행하는 장면도 카메라에 잡혔다.
 
정부는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한 뒤 주한 중국 대사관 인사를 외교부 청사로 불러 직접 항의하는 방안도 검토할 예정이다. 조사 결과 폭행 사건으로 확인돼 가해자에 대한 사법절차가 개시될 경우 외교부 차원에서 영사 조력이 이뤄지게 된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