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패딩 벗어 쓰러진 노인 도운 중학생...“어른들은 왜 쳐다만보죠?”

쓰러진 노인에게 점퍼를 벗어주고 집까지 안내한 중학생들. [민병두 의원 트위터]

쓰러진 노인에게 점퍼를 벗어주고 집까지 안내한 중학생들. [민병두 의원 트위터]

지난 11일 매서운 한파 속에서 길거리에 쓰러진 노인에게 패딩점퍼를 벗어주고, 집까지 데려간 중학생들의 사연이 알려져 잔잔한 감동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이들은 국회의원 표창을 받게 될 예정이다. 노인 돕기에 나선 학생 중 한 학생은 "왜 어른들은 무심코 그냥 지나가는지 의아했다"고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14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를 진행한 정호균 전농중학교 학생은 "그냥 할아버지가 추운 날씨에 누워 있어서 좀 걱정됐다"며 "(어른들은) 그냥 쳐다만 보시고 그냥 지나갔다"고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정군은 "왜 안 도와주나, 그런 생각을 했다"고 부연하기도 했다.
 
정군과 엄창민군, 신세현군 3명은 당시 오전 8시쯤 학교로 가던 중 쓰러져 있는 노인을 발견했다. 이들은 날씨가 추워 노인이 걱정돼 자신들이 입고 있던 점퍼를 벗어 덮고, 주변에 도움을 요청했다. 이후 근처 상인의 도움으로 노인을 집까지 안내했다.
 
당시 정군과 함께 있던 엄군은 이날 인터뷰에서 "일단 날씨가 너무 추워서 (노인이) 계속 누워계시면 동상 걸릴까 봐, 그래서 어깨랑 가슴 쪽을 쳐보니까 숨을 쉬시더라"라며 "그다음에 너무 추울까 봐 제가 친구보고 점퍼 좀 벗어달라고 하고 점퍼를 덮어드렸다"고 말했다.
 
엄군은 노인을 품에 안고, 신군의 점퍼를 노인에게 덮어줬다는 의미다. 이후 엄군은 노인을 업고, 정군은 엄군의 가방 등 나머지 짐을 챙겨 노인을 집까지 안내했다.
 
엄군은 "(노인을 업는 것이) 처음에는 좀 힘들었다"며 "계단 올라갈 때가 좀 힘들었다. 그래도 집까지는 업어다 드려야 할 것 같아서 가서 제가 업었다"고 말했다.
 
꿈이 뭐냐고 묻는 진행자의 말에 정군은 "아직 정하지 못했다"고 말했고, 엄군은 "가수"라고 답하기도 했다. 진행자는 이들에게 "밝고 건강하게 커 달라"고 화답하기도 했다.
 
이들의 선행이 알려지자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학생들에게 국회의원상(선행상)을 수여하기로 했다고 전날 밝히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