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기춘 “한마음으로 충성해놓고 이제 와서 내 탓…안타까워”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14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결심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14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결심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문화·예술계 지원배제 명단인 이른바 '블랙리스트'를 작성·관리하도록 지시한 혐의로 기소된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박근혜 정부 청와대 고위 공직자들에게 서운함을 토로했다.  
 
김 전 실장은 14일 서울고법 형사 3부(조영철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항소심 속행 공판에서 자신의 지시로 지원배제 업무를 했다고 증언한 이들을 향해 “한마음 한뜻으로 나름 국가에 충성한다고 열심히 했다고 생각하는데 지금 와서 하기 싫은 일을 내가 억지로 강제했다는 부분은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또 그는 ‘보조금 사업전수조사, 좌파에 대한 배제 성과를 내지 않아 김 실장으로부터 질책받았다’는 모철민 전 교육문화수석의 진술에 “수석들을 꾸지람하지 않았다. 수석들도 위법한 일이라며 하면 안 된다는 말을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이날 김 전 실장은 1심과 마찬가지로 정부에 비판적인 인사와 단체에 대한 지원배제를 지시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반정부적 사람을 어떻게 하라는 말을 한 적이 없다”면서 “다만 좌파라는 용어는 반국가 반체제적이었다는 의미였고, 대한민국 정체성이나 국가안보, 자유민주주의, 국민통합을 저해하는 문화예술인이나 단체에 대한 지원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전 실장은 2014년 3월 비서실장 주재 수석 비서관 회의(실수비) 문건에 기재된 '시스템 구축'이란 내용에 대해 “블랙리스트 시스템 그런 것은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이어 보조금 지원배제 업무는 한정적인 예산을 집행하는 데 따른 정당한 조치라고 강조했다.
 
그는 “100명분의 예산이 있으면 신청자가 200명, 300명”이라며 “불법시위를 주도하거나 문서의 요건을 안 갖춘 신청자를 빼고, 위원들이 평가해 작품성이 떨어지면 제외하는 방식으로 100명을 지원한다. 그런데 어떻게 명단을 청와대에 보내 가부를 받는 절차가 있다는 것인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김 전 실장은 유진룡 전 문체부 장관의 교체 의혹에 대해 “세월호 사태로 민심 수습 차원에서 개각을 단행할 때 그중 한 사람으로서 교체된 것일뿐  블랙리스트 적용에 소극적이라 교체된 것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