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출금리 1%p 올라도 가계 이자 부담 크지 않아"

 한국과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에도 가계와 기업이 추가 금리 인상도 감내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은이 추가 금리 인상에 나설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대출금리 1%p 오르면 DSR은 평균 1.5%p ↑
저소득층ㆍ50세ㆍ자영업자 금리 상승 취약
다주택자, DSR 상승폭 커도 재무건전성 양호
기업, 차입금리 1%p ↑ 이자부담 14.2% 늘어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금융안정보고서’에 따르면 가계대출 금리가 1%포인트 상승하면 전체 차주의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상승 폭은 평균 1.5%포인트 오르는 것으로 분석됐다. 한은이 가계부채 데이터 중 100만명 규모의 미시 데이터를 통해 분석한 결과다.  
 
DSR 상승폭. 자료: 한국은행

DSR 상승폭. 자료: 한국은행

 한은은 “대출금리가 갑자기 1% 오르더라도 DSR 상승 폭이 1%포인트 미만인 경우가 60.9%인 만큼 차주의 추가 이자 부담은 대체로 크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은에 따르면 처분가능소득이 5000만원인 차주의 경우 금리가 1% 더 오르면 추가 부담할 이자는 6만2500원 수준이다.
 
 하지만 하위 30%의 저소득층이나 50세 이상, 자영업자 등은 대출금리가 1%만 올라도 DSR이 5% 이상 늘어나는 비중이 크게 나타났다. 대출 건수가 많고 부동산 금융 규제가 완화된 2014년 3분기 이후 주택담보대출 잔액이 늘어난 차주도 DSR 상승 폭이 컸다.
 
 특히 DSR 상승 폭이 5%포인트가 넘는 구간에는 저축은행의 금리 20% 이상 신용대출이나 상호금융의 2억원 이상 일시상환 대출과 같은 고위험대출 보유자(32.3%)와 저소득(하위 30%) 또는 저신용(7~10등급)인 취약차주(12.0%)의 비중이 높았다.
 
DSR 상승폭 구간별 차주 특성. 자료: 한국은행

DSR 상승폭 구간별 차주 특성. 자료: 한국은행

 다주택자(198만명)의 경우 DSR 상승 폭이 크고 레버리지 비율도 높았다. 다주택자의 연 소득 대비 총대출배율은 4.7배로 1주택자(3.0배)보다 높았다. 하지만 재무건전성 측면에서는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자산을 고려한 처분가능소득 대비 원리금상환액 비율 40% 이하인 주담대 보유 다주택자의 비중(86.2%)은 1주택 가구 비중(87.2%)와 비슷했다.
 
 기업의 경우 차입금리가 1%포인트 오르면 이자 부담액이 14.2% 늘어났다. 이자보상배율(영업이익/이자비용)도 9.0에서 7.9로 하락하지만 예년(2012∼2016년) 평균이 4.8이었던 것보다는 높은 수준이다.
 
 한편 3분기 말 처분가능소득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155.5%로 전년 말 대비 2.1% 포인트 상승했다. 금융자산 대비 부채비율은 3분기 46.0%로 예년 평균 유지하며 채무상환 능력은 대체로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