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친구 14명에게 각 10억씩 선물한 미남 유명 영화배우

할리우드 배우 조지 클루니가 14명의 친구에게 각 1백만 달러(한화 약 10억 8000만원)를 선물해 화제다.  
 

‘다 가진 조지 클루니’

13일(현지시간) 미국 연예매체 페이지식스에 따르면 조지 클루니의 오랜 친구이자 사업 동료인 랜드 거버가 최근 MSNBC의 한 방송에서 이같이 밝혔다.  
 
거버는 “조지 클루니가 속한 ‘더 보이즈’라 부르는 모임이 있다. 2013년 9월, 그의 집에 저녁 초대를 받아 갔더니 테이블에 검은 가방들이 놓여있더라. 그 안에는 20달러짜리 지폐로 100만 달러가 들어있었다”라고 말했다. 
조지 클루니는 지난 2014년 국제 인권변호사 아말 클루니와 결혼했으며 지난 6월 이란성 쌍둥이를 출산했다. [AP=연합뉴스]

조지 클루니는 지난 2014년 국제 인권변호사 아말 클루니와 결혼했으며 지난 6월 이란성 쌍둥이를 출산했다. [AP=연합뉴스]

또한 그는 “조지 클루니가 ‘LA에서 왔을 때 힘들었는데 너희 같은 친구들을 만나 행운이었다. 너희들이 없었다면 오늘날 나는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가버는 처음엔 거절했으나 조지 클루니의 강력한 의사에 결국 선물을 받았고, 이후 그 돈을 자선단체에 기부했다.  
영화배우 조지 클루니. [AP=연합뉴스]

영화배우 조지 클루니. [AP=연합뉴스]

조지 클루니는 최근 자신이 친구들인 랜드 거버, 마이클 멜드먼 등과 2013년 설립한 데킬라회사 ‘카사미고스’를 10억달러(약 1조 1000억원)에 매각해 억만장자 대열에 합류했다.
 
조지 클루니는 지난 2014년 국제 인권변호사 아말 클루니와 결혼했으며 지난 6월 이란성 쌍둥이를 출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