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미-일 스타볼러 총출동...한국볼링선수권, 17일 개막

김영관. [사진 한국프로볼링협회]

김영관. [사진 한국프로볼링협회]

다니엘 매큐언. [사진 한국프로볼링협회]

다니엘 매큐언. [사진 한국프로볼링협회]

 
프로볼링 메이저대회인 한국볼링선수권대회에 한국·미국·일본 등 해외 8개국 정상급 볼러들이 치열한 경쟁을 펼친다.
 
제12회 스톰·도미노피자컵 SBS 한국볼링선수권대회가 17일부터 21일까지 경기도 안양시 호계볼링경기장에서 열린다. 한국프로볼링협회 2017시즌을 결산하는 대회인 이 대회는 총상금 1억6000만원 규모로 치러지면서 우승 상금은 3000만원이 걸려있다. 그만큼 스타급 볼러들이 총출동한다.
 
한국에선 2017시즌 포인트 1,2위를 달리고 있는 김영관과 박상필(이상 팀 스톰)이 나선다. 둘은 나란히 올 시즌 2승을 거뒀다. 이번 대회 성적에 따라 시즌 최우수선수(MVP)도 결정된다. 또 미국에선 지난해 이 대회에서 우승한 여자 선수 다니엘 매큐언이 다시 도전장을 던졌다. 매큐언은 지난해 이 대회에서 남녀 성(性)대결을 펼쳐 사상 첫 우승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그밖에 미국에선 두손볼러 앤서니 시몬센과 미국프로볼링 최다 우승 기록을 보유한 월터 레이 윌리엄스 주니어도 이번 대회에 참가한다. 일본에선 가와조에 쇼타, 노부히토 후지 등 톱랭커 선수들이 우승을 노린다.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홍콩, 태국, 중국 선수들도 이번 대회 경쟁에 나섰다. 이 대회 우승자를 가리는 TV파이널은 21일에 열린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