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잘한다’ 69.5%로 3주 연속 하락 “대중 굴욕외교 등 영향”

중국 관영 중앙(CC)TV가 지난 11일 문재인 대통령과 인터뷰 내용을 방영한데 이어 12일 오전에도 또다시 방송하며 문 대통령이 이번 방중을 한중 양국 관계 신뢰 회복에 중점을 두고 있다고 발언한 내용을 중점적으로 소개했다. [연합뉴스]

중국 관영 중앙(CC)TV가 지난 11일 문재인 대통령과 인터뷰 내용을 방영한데 이어 12일 오전에도 또다시 방송하며 문 대통령이 이번 방중을 한중 양국 관계 신뢰 회복에 중점을 두고 있다고 발언한 내용을 중점적으로 소개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지난주 대비 소폭 떨어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4일 나왔다.

 
 여론조사기관인 리얼미터가 tbs의 의뢰로 11~13일 전국 유권자 1천507명을 상대로 설문 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5%포인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해 ‘잘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지난주보다 1.3%포인트 내린 69.5%로 집계됐다. 국정수행 지지율은 지난달 30일 71.2%, 지난주 70.8%를 기록한 데 이어 3주 연속 완만한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취임 후 첫 중국 순방을 앞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8일 청와대 충무실에서 중국의 CCTV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의 인터뷰는 11일 오후 CCTV를 통해 방송됐다. [청와대 제공 = 연합뉴스]

취임 후 첫 중국 순방을 앞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8일 청와대 충무실에서 중국의 CCTV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의 인터뷰는 11일 오후 CCTV를 통해 방송됐다. [청와대 제공 = 연합뉴스]

 
 이번 조사에서 ‘국정수행을 잘 못 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24.6%로, 지난주보다 0.8%포인트 늘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3일 오후 중국 국빈방문 첫 일정으로 베이징에 위치한 완다 소피텔 호텔에서 열린 재중국 한국인 오찬 간담회에서 한인회장단, 독립유공자 후손, 한중 다문화 부부 등과 건배하고 있다. 오른쪽은 추자현-우효광 부부.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3일 오후 중국 국빈방문 첫 일정으로 베이징에 위치한 완다 소피텔 호텔에서 열린 재중국 한국인 오찬 간담회에서 한인회장단, 독립유공자 후손, 한중 다문화 부부 등과 건배하고 있다. 오른쪽은 추자현-우효광 부부. [연합뉴스]

 
 리얼미터는 “공공기관 채용비리 논란과 일부 언론 및 야당의 ‘대중 굴욕외교’ 공세로 하락세가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