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하철 선로 작업하던 30대 인부 사망…온수역서 열차에 치여

14일 서울 지하철 1호선 온수역에서 선로 작업 중이던 30대 남성이 열차에 치여 숨졌다.
 

이날 오전 8시께 서울 구로구 지하철 1호선 온수역에서 오류역 방향 약 200m 지점에서 작업하던 전모(35) 씨가 열차에 치여 그 자리에서 사망했다.
 
전씨는 당시 동료 2명과 함께 배수로 칸막이 작업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전씨는 1호선을 운영하는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아니라 공사를 담당한 외주업체 소속이라고 코레일 측은 설명했다. 인력사무소에서 파견된 일용직 노동자인 전씨는 현장에 투입된 지 며칠 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고로 인해 뒤따르던 1호선 상행선 열차 운행이 각각 10여분씩 지연됐다. 
 

경찰은 철도공사 관계자와 함께 현장 감식을 하는 한편, 전씨와 작업하던 동료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와 안전 대책 준수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