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주 성산항 앞 해상서 어선-모래운반선 충돌…전원구조

13일 오후 9시37분쯤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 성산항 앞 약 3㎞ 해상에서 모래운반선과 어선이 충돌해 어선 선원 8며이 전원 구조됐다. 사진은 어선 선원들이 구명벌을 펼치고 구조를 기다리는 모습. [사진 서귀포해경]

13일 오후 9시37분쯤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 성산항 앞 약 3㎞ 해상에서 모래운반선과 어선이 충돌해 어선 선원 8며이 전원 구조됐다. 사진은 어선 선원들이 구명벌을 펼치고 구조를 기다리는 모습. [사진 서귀포해경]

13일 오후 9시37분쯤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 성산항 약 3㎞ 해상에서 86t급 모래운반선 H호(1612t)와 부산 선적 대형선망 어선 C호(86t·승선원 8명)가 충돌했다.
 

선원들 전원 구명동의 착용, 구명벌 타고 구조
해경, 인근 지나던 어선에 신속히 구조 요청

이 사고로 어선 조타실 우측 선내로 물이 들어와 기관실 등이 침수됐다. C호 기관장 황모(44·부산)씨가 “성산포와 우도 사이에서 H호와 충돌로 기관실에 바닷물이 들어와 침수가 진행되고 있다”고 해경에 신고했다. 
13일 오후 9시37분쯤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 성산항 앞 약 3㎞ 해상에서 모래운반선과 어선이 충돌해 어선 선원 8며이 전원 구조됐다. 사진은 어선 선원들이 구명벌을 펼치고 구조를 기다리는 모습. [사진 서귀포해경]

13일 오후 9시37분쯤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 성산항 앞 약 3㎞ 해상에서 모래운반선과 어선이 충돌해 어선 선원 8며이 전원 구조됐다. 사진은 어선 선원들이 구명벌을 펼치고 구조를 기다리는 모습. [사진 서귀포해경]

 
신고를 접수한 해경 상황실은 C호 선원 모두에게 즉시 구명동의 착용과 함께 구명벌(천막처럼 펴지는 형태의 구명보트) 투하를 준비하게 했다. 또 인근에 있는 부산선적 어선 H호(99t·승선원 8명)에 구조를 요청했다.  
 
C호 선원 8명은 구명조끼를 입고 구명벌에 타고 있다 인근 어선에 의해 구조됐다. C호는 충돌 이후 서서히 침수돼 완전히 침몰했다.
 
해경은 사고 해역에 3000t급 경비함과 방제정 등을 급파해 기름 유출 등에 따른 해양오염에 대비했다.
 
해경 관계자는 “구조된 선원들은 모두 건강한 상태”라며 “사고 선박 선장과 선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제주=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