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필리핀 위안부상 설치 소식에 일본의 반응

[사진 SBS 캡처]

[사진 SBS 캡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는 동상이 필리핀에도 설립되면서 일본 정부가 당혹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12일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추모하는 동상이 세워진 가운데 일본 정부가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여러 나라의 위안부상 설치는 일본의 입장과 달라 받아들일 수 없는 극히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일본의) 외무성이 필리핀 정부와 접촉하고 있고 마닐라시 당국과도 접촉할 계획이다. 일본과 필리핀은 오랜 시간에 걸친 진정한 의미의 전략적 파트너다. 진정한 친구인 만큼 필리핀 정부와 잘 상담한 뒤 대응해 갈 생각”이라고 밝혔다.
 
[사진 SBS 캡처]

[사진 SBS 캡처]

 
필리핀의 국가역사위원회와 위안부 피해자단체는 지난 8일 마닐라만의 산책로에 위안부 여성 동상을 제막했다. 높이는 2m, 필리핀의 위안부상은 필리핀 전통의상을 입은 여성이 눈가리개를 하고 비탄에 젖은 모습을 형상화했다. 동상 아래에는 “1942∼1945년 일제 강점기 성폭력에 희생된 필리핀 여성들을 기억하는 것”이라는 글이 적혀있다.  
 
일본 정부는 미국과 캐나다·호주·독일에 이어 필리핀까지 위안부상이 설치되자 당황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일본은 즉각 필리핀 정부와 마닐라시 당국에 철거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필리핀에는 위안소 12곳에 300명 안팎의 위안부가 있었습니다. 이 가운데에서 조선인 26명의 신원이 확인되기도 했다.
 
[사진 SBS 캡처]

[사진 SBS 캡처]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