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투자자 보호장치 등 갖춘 거래소만 암호화폐 거래 허용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오른쪽)이 13일 암호화폐 관련 긴급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오른쪽)이 13일 암호화폐 관련 긴급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암호화폐 투기의 부작용이 발생하는 부분은 지속적으로 바로잡아 가되 블록체인 등 기술 발전에 장애가 되지 않도록 균형 잡힌 정책 노력을 기울인다.”
 

정부 암호화폐 규제 대책은
고객자산 예치, 정보 공개 의무화
은행 가상계좌 발급 재개될 전망

13일 정부가 ‘암호화폐 관련 긴급 대책’에서 밝힌 기본 입장이다. 법무부 등이 주장했던 ‘국내 거래소 폐쇄’와 같은 초강경 대책이 빠진 까닭이다. 미성년자·외국인·금융회사의 거래를 막아 투기 과열을 잠재우면서 거래의 규율을 세우고 투명성을 높이는 쪽에 정책의 초점을 맞췄다. 자금세탁방지 시스템과 투자자 보호 장치 등 일정 요건을 충족하는 거래소에만 암호화폐 거래를 허용하는 방식이다. 하지만 규제는 ‘양날의 칼’이다. 정부 규제를 따르면 제도적 보호를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정부 규제를 확인한 투자자들이 비트코인 매수에 나서면서 가격은 반등했다. 비트코인 가격은 이날 오전 정부가 긴급회의를 개최한다는 소식이 알려진 직후 1코인당 1763만원까지 하락했다. 하지만 오후 들어 정부 대책이 나온 직후엔 반등해 1900만원 선을 회복했다. 암호화폐 거래소 폐쇄나 거래 전면 금지 같은 초강력 대책이 빠져 있다는 안도감 때문이다. 김진화 블록체인협회 준비위원회 공동대표는 “업계에서 우려할 만한 정도가 아닌 수준에서 대책이 나온 것 같다”며 “다만 금융회사의 암호화폐에 대한 접근을 원천적으로 막아 우리 금융이 또다시 뒤처지는 일이 나오지 않을까 아쉽다”고 말했다.
 
정부의 암호화폐 규제 대책

정부의 암호화폐 규제 대책

관련기사
암호화폐 규제 방안은 각 부처가 나눠서 추진한다. 금융위원회는 유사수신행위 규제법을 개정키로 했다. 정부 개정안에 따르면 가상통화를 취득·교환·매매·중개·알선·보관·관리하는 행위는 원칙적으로 금지한다. 하지만 일정 요건을 갖춘 거래소에 한해 암호화폐 거래를 예외적으로 허용한다. 구체적으로는 고객 자산의 별도 예치, 설명 의무 이행, 이용자 실명확인, 암호키 분산보관, 암호화폐 매도매수 호가·주문량 공개 등을 의무화한다. 암호화폐 거래소에 자금세탁방지 의무도 부과한다. 이에 따라 기준에 미달하는 중·소형 거래소는 자연스레 퇴출당할 전망이다.
 
속속 중단됐던 은행들의 가상계좌 발급은 구체적인 규제안이 마련되면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우리·산업·기업은행에 이어 신한은행도 13일부터 빗썸·코빗·이야랩스 등 3개 암호화폐 거래소에 신규 가상계좌를 제공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은행이 가상계좌를 발급해 주지 않으면 사실상 투자자가 암호화폐 거래소와 거래를 틀 수 없다. 하지만 앞으로 법에 규정될 일정 요건을 충족하는 거래소라면 은행도 입장을 바꿀 가능성이 있다. 금융위 관계자는 “고객자산 별도 예치 등 장치가 갖춰진다면 은행들이 다시 가상계좌를 발급해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암호화폐 투자수익에 세금을 매기는 방법은 기획재정부와 국세청이 태스크포스(TF)를 꾸려 논의를 한다. 암호화폐 수익에 소득세나 법인세를 적용하는 건 현행 규정으로도 불가능한 건 아니다. 하지만 지금까진 세금을 물리지 않았다. 정확한 과세 자료가 파악되지 않고, 암호화폐로 얻은 이익의 성격을 규정하기 어려워서다.
 
따라서 암호화폐 거래 차익을 소득세법상 과세 대상에 명시하는 등 보완책이 필요하다. 이호섭 기재부 부가가치세제과장은 “정부 대책대로 거래소 이용자 실명 확인이 이뤄지면 세원 파악이 보다 수월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한애란·하남현 기자 aeyan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