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트코인 값, 정부 대책회의 중 출렁 … 보도자료 유출 파장

암호화폐와 관련한 정부 대책을 담은 보도자료가 공식 발표 전에 유출된 것으로 확인되자 정부가 조사에 나섰다. 시장 가격에 영향을 미치는 대책이 사전 유출되면서 일부 투자자들만 이를 활용해 이득을 취할 수 있었다. 주식시장으로 치면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불공정 행위다.
 

회의 40분새 1900만 → 1700만원대
이후 급등 반전, 11시 직전 1920만원
자료 2시경 배포 … 업체 “11시쯤 받아”
정부 관계자 “회의 관련자 조사 중”

정부는 13일 오전 10시부터 11시30분까지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암호화폐 규제를 논의하는 관계부처 차관회의를 열었다. 금융위원회의 제한적 허용과 법무부의 원천 금지 주장이 맞서던 상황이었다.
 
1코인당 1900만원을 웃돌던 비트코인 가격은 회의 시작과 함께 1800만원대로 내려왔다. 이후 하락폭을 키우더니 10시40분엔 1737만9000원(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 기준)까지 떨어졌다. 그런데 그 시점을 바닥으로 가격이 상승 쪽으로 방향을 틀었다. 10시55분엔 1920만8000원까지 뛰었다. 15분 만에 10% 넘게 뛰었다.
 
관련기사
 
그리고 오전 11시57분 한 암호화폐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긴급회의 결과라고 합니다(믿거나 말거나)’는 제목으로 대책회의 보도자료 사진 2장이 올라왔다. 낮 12시25분 다른 작성자가 올린 ‘오늘 정부 긴급회의 보도자료랍니다’는 글에는 첫 장을 포함해 보도 자료를 찍은 사진 4장까지 올라왔다. 내용을 본 투자자들은 “거래소 폐쇄나 출금 금지 같은 대책이 없어서 다행”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날 정부의 공식 보도자료는 오후 2시36분 기자들에게 배포됐다. 일부 투자자들이 올린 자료의 내용은 공식 배포된 보도자료와 거의 일치했다. 한 암호화폐 업계 관계자는 “내 경우엔 11시16분에 자료를 받았다”며 “준 사람도 다른 사람한테서 받았다고 했다”고 말했다. 비트코인 가격이 급등한 10시40분쯤 이미 자료가 유출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얘기다.
 
정부 관계자는 “유출 경로를 찾기 위해 이날 회의에 관련된 부처 관계자들을 상대로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용환·고란 기자 ne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